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2022 이사회 돋보기] 박정원 수소정책 핵심 두산퓨얼셀, 정형락 체제 눈앞

서효문 기자

shm@

기사입력 : 2022-03-10 20:26

3월 29일 정기 주총을 통해 정형락 신임 대표이사 사장 선임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한국금융신문 서효문 기자] “2022년 정기 주주총회 시기가 시작한다. 많은 기업이 해당 주총을 통해서 한 해의 경영 비전 제시와 구체화에 신경을 쓴다. 이에 본지는 각 기업들의 이사회를 살펴보고 올해 경영 비전과 방향, 현황 등을 살펴본다.” < 편집자 주 >

정형릭 두산퓨얼셀 신임 사장 내정자.

정형릭 두산퓨얼셀 신임 사장 내정자.



박정원닫기박정원기사 모아보기 두산그룹 회장이 지난해 4월부터 수소 부문 육성을 본격화한 가운데 해당 행보의 핵심 계열사인 두산퓨얼셀이 정형락 신임 대표 체제로 변화를 꾀한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두산퓨얼셀은 오는 29일 열리는 정기 주주총회를 통해 정형락 신임 대표이사를 선임한다. 정 신임 사장은 맥킨지 컨설턴트, 딜로이트 컨설팅 파트너를 거쳐 두산중공업에서 전력기획총괄 전무, 두산에서 퓨엘셀BG장 등을 지낸 뒤 2019년부터 퓨얼셀아메리카 CEO를 역임하고 있다.

정 신임 사장 외에도 또 다른 사내이사인 제후석 COO가 재선임된다. 고창현, 이관영 사외이사도 이번 정기 주총을 통해 임기를 3년 연장한다.

[2022 이사회 돋보기] 박정원 수소정책 핵심 두산퓨얼셀, 정형락 체제 눈앞


새로운 수장이 등장한 만큼 향후 두산퓨얼셀의 행보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두산퓨얼셀은 지난해 4월 박정원 두산그룹 회장이 설립한 수소 TFT의 핵심 계열사다. 박 회장은 두산중공업, 두산퓨얼셀 등 계열사 전문인력을 모아 ㈜두산 지주부문에 해당 TFT를 구성했다.

수소 TFT를 통해 두산은 ‘생산·저장·유통·활용‘ 등을 한 번에 처리하는 밸류체인 구축을 꾀한다. 두산은 수소 TFT 출범과 함께 북미 시장을 타깃으로 정하고 미국 각 주별 수소시장 분석을 진행하고 있다. 기존 수소기술의 효율을 끌어 올리고, 향후 필요한 핵심기술 확보 전략도 TFT가 세운다. 두산퓨얼셀은 수소 연료전지 생산 핵심을 담당한다.

두산 관계자는 “그룹 내 축적된 역량을 모아서 최대한의 시너지 효과를 만들어낼 것이며, 추가로 필요한 부분에 대해선 전략적 파트너를 찾거나 M&A를 통해 단기간에 역량을 끌어올리는 것도 공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며 “빠른 시일 내 구체적인 그림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두산퓨얼셀 이사회 현황. 기준 : 2021년 9월. 자료=두산퓨얼셀.

두산퓨얼셀 이사회 현황. 기준 : 2021년 9월. 자료=두산퓨얼셀.

이미지 확대보기


서효문 기자 shm@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관련기사

오늘의 뉴스

ad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