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코로나19 발 손해율 개선·특별배당…보험사 1분기 순익 급증 호실적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1-05-17 07:29

삼성생명 전자특별배당 효과 분기순익 1조 넘어
현대해상 등 손보사 손해율 개선 합산비율 안정

자료 = 각 사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저금리, 손해율 등으로 어려움을 겪던 보험사들이 1분기 깜짝 실적을 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손해율이 안정화되고 특별배당, 체질개선, 이차익 개선 등으로 보험사 대부분 순익이급증했다.

1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 1분기 순익은 1조881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73.2% 증가했다. 삼성생명은 삼성전자 특별배당은 6470억원 반영되면서 분기 순익 1조를 넘었다. 삼성전자 특별배당을 제외해도 전년동기대비 91.6% 증가한 4406억원을 기록했다고 설명했다.

한화생명도 전년동기대비 306% 증가한 1942억원을 기록했다. 한화생명은 금리상승과 주가지수 상승으로 이차익이 크게 개선된 데 따른 결과다. 고수익 중심 일반 보장성 상품 중심 포트폴리오를 조정한 점도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동양생명은 전년동기대비 67.4% 증가한 1065억원을 기록했다. 보장성 중심 상품 포트폴리오 조정과 이차익 효과가 발생한 덕분이다.

손해보험사는 손해율이 개선되면서 대부분 호실적을 거뒀다.

삼성화재 1분기 순익은 4315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163%, 현대해상은 1264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41%, DB손해보험은 1902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38.2%, 메리츠화재는 1304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21.1%, 증가했다.

삼성화재도 삼성전자 특별배당이 반영되면서 순익이 급증했다. 특별배당을 제외해도 전년동기대비 2배 이상 성장했다.

홍성우 삼성화재 경영지원실장(CFO)은 12일 진행된 컨퍼런스콜에서 "코로나로 인한 일시적인 사고 감소 영향 외에도 보상 현장에서의 조직 운영 및 업무 효율을 개선해나간 노력과 온라인 채널을 통해 고객의 범위를 확대한 결과다"라고 설명했다.

삼성화재 자동차보험은 코로나로 인한 일시적인 사고율 감소 및 지속적인 손해 절감 노력으로 전년보다 6.5%p 감소한 79.8%를 기록했다.

적자로 고전을 면치 못하던 한화손해보험도 1분기 전년동기대비 84% 증가한 626억원을 기록했다

미래에셋생명은 자회사형GA 미래에셋금융서비스 출범으로 비용이 발생하면서 순익이 하락했다. 미래에셋생명 1분기 순익은 1억1300만원으로 전년동기대비 99.6% 감소했다.

미래에셋생명은 미래에셋금융서비스로 떼내면서 분리 비용 191억원, 변액보험 일시납 상품의 사업비 수령 방식 변경으로 177억원이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