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삼성화재, 플랫폼 전용 ‘간병인 배상책임 보험’ 출시

임유진 기자

ujin@

기사입력 : 2022-02-18 13:01

케어네이션과 협업…원하는 날에만 가입 가능

삼성화재가 케어네이션과 협업을 통해 플랫폼 전용 간병인 배상책임보험을 출시했다./사진 제공= 삼성화재

[한국금융신문 임유진 기자]
삼성화재(대표이사 사장 홍원학닫기홍원학기사 모아보기)가 원하는 날에만 가입할 수 있는 플랫폼 전용 간병인 배상책임 보험을 선보였다.

삼성화재는 국내 최대 간병 서비스 플랫폼인 케어네이션과 협업을 통해 '플랫폼 전용 간병인 배상책임 보험'을 출시했다고 18일 밝혔다.

간병인 배상책임 보험은 간병 서비스 제공 중 발생하는 불의의 사고에 따라 간병인에게 발생할 수 있는 배상책임을 담보해 주는 상품으로 환자/보호자는 물론 간병인에게도 필수적인 보험이다.

기존에는 플랫폼 전용 보험이 없어 간병인 제공 업체가 매일 명단을 작성해 보험사에 통보하는 방식을 사용했으나 해당 업체가 수기로 작업을 진행하는 등 업무 비효율 요소가 발생하고 있었다.

이번 삼성화재의 플랫폼 전용 간병인 배상책임 보험의 경우 플랫폼에서 간병인이 간병 활동에 매칭 될 때 의무적으로 본인이 간병 활동하는 날짜에 대해서 보험을 가입하게 해 보험 공백을 없애고 기존의 상품보다 합리적이고 저렴한 보험료로 보험을 가입할 수 있는게 특징이다.

특히 플랫폼 전용 간병인 배상책임 보험은 전통적 보험시장에서 소외됐던 시니어, 장애인, 유병자 등 보험의 보호로부터 소외된 계층이 없도록 한다는 포용보험의 측면에서도 의미가 있다.

삼성화재 관계자는 “이번 케어네이션과 플랫폼 전용 간병인 배상책임보험을 출시하게 되어 합리적인 보험료로 간병인들이 보험을 가입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상품개발을 통해 보험의 사각지대에 놓이는 계층이 없도록 노력하겠으며, 전략적 투자 관계에 있는 업체와 1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협업 시도를 통해 디지털보험 역량을 축적하고 신사업 기회 또한 발굴해 나가겠다" 고 밝혔다.

한편, 삼성화재는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활성화를 위해 기술력 바탕의 스타트업을 발굴, 전략적 제휴를 추진하고 있다.

케어네이션 역시 삼성화재가 21년 CVC펀드를 통해 전략적 투자를 한 이후 다양한 협업을 추진 중이며 이번 간병인 배상책임보험 개발에 이어 앞으로도 추가 협업 과제를 진행 예정이다.

임유진 기자 uj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