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은행 지점 찾은 은성수 금융위원장, 코로나19 대응 금융지원 상황 점검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0-03-18 10:57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7일 은행 5곳(기업, 국민, 신한, 우리, 하나)을 방문해 코로나19 대응 금융지원 상황을 점검했다. / 사진= 금융위원회(2020.03.18)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은행 지점을 방문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금융지원 상황을 점검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17일 은성수 위원장이 국민(신촌), 기은(공덕동), 우리(용산전자랜드), 하나(을지로), 신한(종로3가) 등 서울 소재 5개 은행 지점을 방문하고 코로나19 대응 금융지원 상황을 점검했다고 18일 밝혔다.

금융위에 따르면, 매출감소 등에 따른 소상공인 자금수요는 예년 대비 크게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창구에서는 은행 자체 대출상품보다 금리가 상대적으로 낮은 정책자금으로 수요가 크게 몰리고 있다고 평가했다.

일선 은행창구는 코로나19 관련 금융지원프로그램의 내용을 잘 숙지해 고객에게 안내하고 있고 창구에서의 신청·접수는 원활해진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심사를 위해서는 여전히 상당한 시간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보증부대출의 경우 이미 접수된 보증신청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병목현상이 완전히 해소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지난 13일자로 지신보와 은행 간 업무위탁 확대조치로 상황이 점차 나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편, 은성수 위원장은 18일 오전 코로나19 대응 당정청회의에 참석해 관련 금융부문 대응방향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서 은성수 위원장은 최근 소상공인 보증부대출의 심사지연 문제와 관련 지역재단을 관리·감독하는 지자체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