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재용·정의선·최태원·구광모, CES 모빌리티 뉴 비전 촉각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1-06 00:00 최종수정 : 2020-01-06 01:35

현대차 ‘플라잉카’ SK ‘배터리’
삼성 ‘자율주행’ LG ‘커넥티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CES 2020’에서는 ‘새로운 모토쇼’라는 별칭처럼 미래 모빌리티 비중 있게 다뤄진다.

현대차, SK, 삼성, LG 등 모빌리티에서 사업기회를 찾고 있는 국내 대표기업들이 이번 행사를 통해 저마다 새로운 비전을 선보일 예정이다.

현대차는 6일(현지시간) CES 개막 직전 미디어데이에서 ‘사람 중심’ 미래 모빌리티 비전을 최초 공개한다.

특히 현대차가 발표할 내용 가운데 개인 항공기의 일종인 ‘도심항공(UAM)’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UAM은 복잡한 도시환경 속에서 사람이나 물류를 나르는 ‘하늘을 나는 자동차’로 이해하면 보다 쉽게 와닿는다.

현대차는 지난해 9월 UAM을 차세대 먹거리로 낙점하고 관련 사업부를 신설했다. 신설조직에는 미국 항공우주국(NASA) 출신 신재원 박사를 부사장으로 영입했다.

또 지난해 12월 발표한 ‘전략 2025’를 통해 UAM사업에 2025년까지 총 1조8000억원을 투입하겠다는 계획도 밝힌 바 있다.

따라서 이번 CES에서는 현대차가 그간 준비한 UAM사업에 대한 실체가 처음으로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아직 사업 초기 단계인 만큼 프로토타입 공개를 통해 비전을 보여줄 것이라는 관측이다.

CES 무대에는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부회장이 직접 설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정 부회장은 지난해 “비행 자동차(UAM)는 완전자율주행차(레벨5)보다 더 빨리 상용화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낸 바 있다.

SK그룹은 지난해 이어 올해도 자동차 관련 사업을 영위하는 계열사가 함께 부스를 꾸린다.

SK는 전기차 배터리, 자동차 경량화 소재, 인포테인먼트, 반도체 등 ‘차체 빼고 다 만드는’ SK 모빌리티 역량을 총결집시킨다는 계획이다. 특히 올해는 부스 규모를 지난해 8배 이상으로 확대했다.

SK이노베이션 김준닫기김준기사 모아보기 사장, SK텔레콤 박정호닫기박정호기사 모아보기 사장, SK하이닉스 이석희닫기이석희기사 모아보기 사장, SKC 이완재 사장 등 수장들이 CES 현장에 출동해 글로벌사 확보·협력 등 실질적인 성과도 이끌어 낸다는 각오다.

‘전자업계 라이벌’ 삼성전자와 LG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AI를 기반으로한 기술력 자랑에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양사가 사활을 걸고 있는 전장사업에서 대결이 관전 포인트다.

LG전자는 별도의 ‘커넥티드카존’을 꾸리고 관련 AI 기술을 선보인다는 방침이다.

특히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운영체제(OS)인 ‘웹OS 오토’를 전시한다.

LG는 스마트홈 AI 플랫폼인 ‘씽큐홈’와 웹OS를 연동시킨다는 방침이다. 애플 iOS와 구글 안드로이드가 개방형 전략을 통해 스마트폰 시장을 양분한 것을 벤치마킹해, LG도 웹OS를 통해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장을 잡겠다는 전략이다.

이에 맞선 삼성전자는 빅스비와 다른 AI 플랫폼 네온을 최초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