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ad

이복현 금감원장 “간편결제 수수료 공시 직접 개입 의사 없어”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2-08-30 10:20

금융상품 비교·추천 규제 샌드박스 운영
핀테크 영향력 확대 책임 있는 금융혁신 당부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이복현 금융감독원장. /사진제공=금융감독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이복현닫기이복현기사 모아보기 금융감독원장이 30일 간편결제 수수료 공시제도 추진과 관련해 “시장 참여자에 의해 자율적으로 결정될 사안으로 감독당국이 이에 직접 개입할 의사가 없다”며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합리적으로 마련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복현 원장은 이날 빅테크·핀테크 대표 등 11명의 핀테크산업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개최해 디지털금융 혁신 지원 방향을 설명하고 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는 등 지속가능한 디지털금융 발전방안을 논의했다.

핀테크 업계에서는 이근주 한국핀테크산업협회장과 변영한 한국핀테크지원센터 이사장, 박상진닫기박상진기사 모아보기 네이버파이낸셜 대표, 신원근닫기신원근기사 모아보기 카카오페이 대표, 이승건닫기이승건기사 모아보기 비바리퍼블리카 대표, 정현경 뮤직카우 대표, 예창완 카사코리아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복현 원장은 “디지털 전환의 가속화로 금융과 비금융 경계가 모호(Big Blur)해지고 플랫폼 비즈니스가 확대되는 등 금융산업의 구조 자체가 변화하고 있다”며 “빅테크와 핀테크가 금융산업 전체의 파이를 키우며 금융시장의 성장과 경쟁 촉진을 견인하고 기존 금융회사가 포용하지 못했던 계층에 대해 금융접근성을 제고시키는 점 등을 높이 평가한다”라고 밝혔다.

또한 금융산업 내 빅테크와 핀테크의 영향력이 확대되고 타인의 재산을 관리하는 금융업의 특수성을 감안해 ‘책임 있는 금융혁신(Responsible Financial Innovation)’을 당부했다.

이복현 원장은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상생할 수 있도록 금융플랫폼을 공정하고 투명한 운영도 강조했다. 특히 플랫폼 수수료와 관련해 “수수료는 시장 참여자에 의해 자율적으로 결정될 사안으로 감독당국이 이에 직접 개입할 의사가 없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복현 원장은 “국민 생활과 밀접해 그간 국회 등 사회 다방면에서 문제 제기가 있었고 수수료 공시방안에 대한 업계의 우려사항도 잘 알고 있다”며 “공시방안도 이해관계자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여 합리적으로 마련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복현 원장은 핀테크 업계의 혁신 노력이 지속될 수 있도록 금감원이 다각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뜻을 전했다. 이복현 원장은 “플랫폼이 ‘종합 금융상품 백화점’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예금·보험·P2P 등 다양한 금융회사의 상품들을 비교·추천할 수 있는 규제 샌드박스를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이복현 원장은 중심지지원센터의 해외 IR을 개최해 핀테크사의 신시장 개척과 투자유치를 돕는 등 해외 진출을 적극 지원하고 해외 핀테크산업 관계자를 초청해 국내 핀테크사의 해외 네트워크 구축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금감원 핀테크현장자문단은 핀테크지원센터와 공조해 ‘원스톱 인큐베이팅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핀테크 유니콘으로의 도약이 가능하도록 비즈니스 전반에 대한 종합 컨설팅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복현 원장은 플랫폼의 알고리즘과 관련해 금융상품 추천의 핵심요소인 만큼 소비자 이익이 최우선시 될 수 있도록 알고리즘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해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이복현 원장은 “막대한 고객정보가 플랫폼에 집중되는 만큼 정보보호와 사이버 보안에도 지속적 관심을 가져달라”며 소비자 정보주권을 최우선 가치로 고객정보를 수집·활용할 것을 요청했다.

이복현 원장은 “빅테크·핀테크의 혁신적인 아이디어와 기술이 고령층 등 디지털 소외계층의 디지털 문해력을 높이는 곳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힘써 달라”며 “금융당국도 시니어 앱 구성지침을 마련하는 등 고령 금융소비자의 디지털금융 접근성 향상을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또한 이복현 원장은 빅테크·핀테크의 창의와 기술, 기존 금융회사의 노하우 등 각자의 장점을 활용하여 협업하는 디지털금융 생태계를 조성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이복현 원장은 “핀테크 업계가 지속적인 금융혁신을 통해 사업을 크게 발전시켜 젊은 세대들에게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성공적인 창업 신화의 본보기가 되어주기를 바란다”며 “금감원도 업계와 끊임없이 소통하며 디지털 환경에 적합하지 않은 감독 관행과 규제를 과감히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ad
ad
ad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카드뉴스] 국립생태원과 함께 환경보호 활동 강화하는 KT&G
[카드뉴스] 신생아 특례 대출 조건, 한도, 금리, 신청방법 등 총정리...연 1%대, 최대 5억
[카드뉴스] 어닝시즌은 ‘실적발표기간’으로
[카드뉴스] 팝업 스토어? '반짝매장'으로
[카드뉴스] 버티포트? '수직 이착륙장', UAM '도심항공교통'으로 [1]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