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카드론 금리 인상 행렬 이어지나…15%대 진입 임박

신혜주 기자

hjs0509@

기사입력 : 2022-01-21 11:33

신한 · 현대 · 우리 · 농협 금리 올라
기준금리 및 채권 금리 상승 영향

2021년 11월 및 12월 카드론 평균 금리. /자료제공=여신금융협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지난달 일부 카드사들의 카드론(장기카드대출)금리가 오르면서 연 15%대 진입이 임박했다. 최근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상과 카드채권 조달금리 상승이 영향을 미친것으로 풀이되면서, 금융 소비자들의 이자부담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7개 전업 카드사(신한·KB국민·삼성·현대·우리·하나·롯데카드)와 NH농협카드의 카드론 평균 금리는 연 12.10~14.94%를 기록했다.

지난달 평균 카드론 금리를 전월과 비교했을 때 롯데카드(14.86%→13.83%)와 삼성카드(14.72%→14.59%), 하나카드(12.13%→12.10%), KB국민카드(14.24%→13.65%)는 하락했다.

반면 신한카드와 우리카드, 현대카드, NH농협카드는 오름세를 보였다. 신한카드는 12.74%에서 13.74%로 상승했고 우리카드는 14.41%에서 14.94%로 올랐다. 현대카드도 14.09%에서 14.21%, NH농협카드는 12.97%에서 13.26%로 상승했다.

카드론은 개인 차주가 카드사에서 2개월 이상의 장기로 대출을 받을 수 있는 금융상품으로, 여타 대출상품보다 금리가 높은 편이라 차주의 부담이 상당하다.

고객들의 이자 부담이 만만치 않음에도 불구하고 카드론 금리가 상승세를 보이는 데는, 기준금리가 상승하면서 채권금리도 함께 오른것이 요인으로 꼽힌다.

지난 14일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1.00%에서 1.25%로 인상했다. 예금 수신 기능이 없어 사실상 채권 발행을 통해 자금을 조달해야 하는 카드사의 조달원가가 자연스럽게 높아지면서 카드업계의 대출금리가 상승한 것으로 분석된다.

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 금리가 바로 인상되는 것은 아니지만, 1~2개월 이내 점차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