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바닥' 다진 네이버·카카오, 5% 상승...이틀 연속 강세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1-10-07 16:37

각각 5.5%, 5.75% 상승 마감...투심 회복 기대
“당분간 주가 불확실성 확대...시간 걸릴 것”

▲자료=카카오, 네이버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카카오와 네이버 주가가 이틀 연속 강세를 기록했다. 일각에서는 최근 카카오와 네이버의 주가 낙폭이 과도한 만큼 저가 매수 자금이 유입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네이버는 전 거래일 대비 5.5%(2만500원) 상승한 39만3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네이버는 전날에도 0.67% 상승해 이틀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카카오 역시 전 거래일보다 5.75%(6500원) 오른 11만9500원에 거래됐다. 카카오 또한 전일 코스피 지수가 급락하는 와중에도 1.80% 상승한 데 이어 이틀 연속 강세를 보이고 있다.

네이버와 카카오는 최근 한 달간 금융당국 규제로 주가 급락을 면치 못했다. 특히 카카오는 금융당국이 금융플랫폼 서비스의 금융소비자법 위반 소지를 경고하면서 대부분의 서비스가 제약을 받았으며, 자회사 카카오페이는 상장까지 연기했다.

이에 카카오는 지난 한달 간 주가가 무려 25% 하락했다. 네이버도 15%넘는 조정을 보였다.

이날 네이버와 카카오의 주가 반등은 전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증시의 기술주 상승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전일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날보다 0.47% 오른 1만4501.91로 마감했다. 장 초반 하락세로 개장한 나스닥지수는 장중 공화당이 부채한도를 오는 12월까지 유예하는 방안을 제안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상승 전환했다.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는 성명에서 “민주당이 초래한 단기적 위기로부터 미국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우리는 민주당이 정상적인 절차를 통해 12월까지 현재 지출 수준을 유지할 수 있도록 고정된 금액으로 부채한도를 연장하는 방안을 통과시키도록 허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미국이 오는 18일로 예고됐던 미국의 디폴트(채무 불이행) 위기에서 벗어날 것이라는 기대가 커졌다.

다만 플랫폼 기업에 대한 노이즈가 해소되기까지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와 카카오의 단기적인 주가 반등 가능성은 아직까지 낮다는 분석이다.

김소혜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달 플랫폼을 겨냥한 각종 이슈가 부각됐다”며 “핀테크 사업 관련 규제에 이어 골목상권 서비스, 온라인 플랫폼 공정화법 관련 국정감사 이슈 등이 더해지며 국내 플랫폼 업체에 대한 규제 우려는 한층 심화하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김 연구원은 “최근 국내에서 진행 중인 플랫폼 제재가 중국의 규제 방식처럼 대대적인 단속 수준이 될 가능성은 낮다”면서도 “골목상권 침해 영향이 예상되는 기업의 조정은 불가피할 것으로, 이런 노이즈가 해소되기까지는 시간이 다소 걸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또한 “이번 이슈가 단기적으로 양사의 실적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지만 단기적인 주가 반등 가능성은 아직 낮다”라며 “이번 주가 하락 이슈가 실적 둔화나 펀더멘탈 훼손 등의 요인이 아닌 외부 변수와 각종 이벤트로 인한 것이었기 때문에 당분간 이슈가 완전히 해소되기까지 주가 불확실성은 확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