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하나카드, 연내 ‘원큐페이’ 중심 통합 간편결제 플랫폼 구축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5-06 09:36 최종수정 : 2021-05-06 17:09

삼성페이처럼 간편하게…아이폰 사용자 간편결제 기능 강화

하나금융그룹 명동 사옥. /사진=하나금융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하나카드도 통합 간편결제 플랫폼 구축에 착수한다. 현재 하나카드가 제공하고 있는 ‘원큐페이’를 중심으로 연내 모바일 플랫폼을 통합해 디지털 고객센터 기능과 멤버십 기능까지 총괄하는 ‘슈퍼 앱’을 구축할 계획이다.

6일 금융권에 따르면 하나카드는 이달중 여러 개로 분산 운영하고 있는 모바일 플랫폼을 ‘원큐페이’로 통합하기 위한 입찰 제안공고와 사업자 선정 작업에 들어가기로 했다.

최근 신한금융그룹은 기존 신한카드의 ‘신한페이판’ 서비스를 고도화해 그룹 통합 간편결제 서비스 ‘신한페이’를 출시했으며, 우리금융그룹은 그룹 통합결제 플랫폼 구축에 착수하는 등 금융지주 차원에서 간편결제 시장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고 있다.

하나카드도 현재 운영하고 있는 여러 디지털 채널 플랫폼을 하나로 통합하는 ‘통합 원큐페이’ 구축 프로젝트에 착수한다. 주로 결제 기능을 제공했던 ‘원큐페이’를 중심으로 카드 혜택을 신청하고, 조회할 수 있는 디지털 고객센터 기능을 포함하며 가맹점주와 하나금융그룹의 멤버십 기능까지 총괄하는 ‘슈퍼 앱’으로 통합하기로 했다.

특히 QR코드를 통해 카드 결제할 수 있는 기능과 가맹점 등 인프라를 확대할 계획이다. 실물 카드 없이 핸드폰만으로 현장에서 결제하는데 제한적이었던 아이폰 사용자들의 편의성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하나카드는 홈 앱 ‘하나카드-카드서비스’와 간편결제 앱 ‘원큐페이’ 등 두 개의 모바일 앱을 운영하고 있다. 또한 모바일 웹서비스로 우수 고객 전용 ‘VIP 홈페이지’와 생활서비스 신청 플랫폼인 ‘LMH(Life Must Have)’, 가맹점주를 위한 ‘가맹점 홈페이지’ 등 모바일 웹서비스까지 우선 연동·통합하기로 했다.

하나카드는 오는 11월 내에 ‘통합 원큐페이’ 모바일 앱 구축을 끝내고, 시인성과 편의성이 개선된 UI/UX를 선보일 계획이다. 실물 카드 없이 현장에서 간편하게 결제하는 경험을 보다 많은 사용자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특히 삼성 갤럭시 핸드폰이 제공하는 ‘삼성페이’의 편리함에 비해 현장에서 카드 결제하는 데 불편함을 느껴왔던 아이폰 사용자들이 편리하게 카드결제를 할 수 있는 앱으로 변모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또한 하나카드는 연내 QR결제가 가능한 국내 가맹점을 100만개 수준까지 확대해 코로나 등으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영세 지역 가맹점에 대한 마케팅 지원 등을 강화할 계획이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