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오는 20일 ‘신한페이’ 출시…불붙은 간편결제 서비스 경쟁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04-14 15:08

먼저 진출한 ‘KB페이’와 정면승부 펼치나

신한은행이 오는 19일까지 ‘신한Pay 계좌결제’ 서비스 사전예약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진=신한은행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오는 20일 그룹 통합 결제서비스 ‘신한Pay 계좌결제’ 서비스를 출시한다. 네이버페이·카카오페이 등 시장을 이끌고 있는 빅테크 뿐만 아니라 KB금융그룹의 ‘KB페이’와도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14일 금융권에 신한은행은 오는 19일까지 ‘신한페이 계좌결제’ 사전예약 이벤트를 진행하면서 고객 확보에 나서고 있다. ‘신한페이 계좌결제’는 신한은행 계좌만 있으면 신한페이판 앱을 통해 모바일 체크카드를 발급할 수 있으며, 신한카드 전 가맹점에서 간편결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신한페이판은 간편결제 기반으로 금융·생활편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플랫폼으로, 전 은행 계좌의 입출금부터 증권사 거래내역, 전 카드사 이용내역까지 자동화된 알고리즘을 통해 지출 내역을 분석 제공한다.

최근 간편결제 시장이 가파르게 성장하면서 금융, 유통, IT 등 다양한 분야에서 간편결제 시장으로 진출하고 있다. 지난해 간편결제 서비스 일평균 이용건수가 1455만건으로 전년대비 44.4% 증가했으며, 이용금액은 4492억원으로 41.6% 증가했다.

신한금융도 간편결제 시장에 진출하면서 금융지주사에서 먼저 진출한 KB국민카드의 ‘KB페이’와 간편결제 시장에서 직접 맞닥뜨리게 됐다.

‘KB페이’는 지난해 KB국민카드가 출시한 간편결제 앱으로, 송금·환전 서비스와 더불어 멤버십 기능도 추가되면서 종합 금융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KB국민카드는 ‘KB페이’를 중심으로 통합 구축 사업에 돌입하면서 통합 페이먼트 서비스로 확장해 간편결제 시장에서 본격적으로 경쟁에 나설 계획이다.

지난해 코로나 사태로 비대면 결제가 급증하면서 간편결제 서비스도 빠른 성장세를 보이는 가운데 ‘신한페이’와 ‘KB페이’ 등 금융사에서 간편결제 시장으로 서비스 영역을 확대하면서 시장 파이가 확대되는 동시에 경쟁도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간편결제 시장은 네이버페이와 카카오페이, NHN페이코 등 빅테크와 핀테크 기업들이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지난해 네이버페이의 거래액이 25조원을 넘었으며, 가입자는 2800만명을 돌파했다. 카카오페이도 거래액이 67조원을 넘기고, 가입자 수는 3500만명을 넘어섰다.

빅테크와 핀테크뿐만 아니라 유통업계에서도 채널·플랫폼을 기반으로 하는 간편결제 서비스를 출시했다. 대표 간편결제 서비스로 신세계의 ‘SSG페이’와 롯데의 ‘엘페이’, 쿠팡의 ‘쿠페이’, 이베이코리아의 ‘스마일페이’ 등이 있다.

금융사는 은행·카드·증권·보험 등 지주 계열사 연동 서비스를, 빅테크는 플랫폼 연계 서비스를, 유통사는 온·오프라인 쇼핑몰 연계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저마다 차별화된 혜택과 서비스를 통해 경쟁력을 구축하고 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