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금융사 2021 1분기 실적] 지주계 보험사 호실적…푸르덴셜·오렌지 두각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1-04-28 07:53

자산운용·위험률차손익 개선 기인
KB생명 GA채널 확대 비용증가 부진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금융지주계 보험사인 신한생명, 오렌지라이프, 푸르덴셜생명, KB생명, 하나생명이 1분기 모두 선방했다. 위험률차 손익이 개선되고 주식시장 활황이 실적을 끌어올린 것으로 분석된다.

28일 한국금융신문이 금융지주계 보험사 실적을 분석한 결과, 푸르덴셜생명 순익이 1121억원으로 5개 금융지주계 보험사 중 순익이 가장 높았다. 두번째로 높은 보험사는 오렌지라이프로 1077억원을 기록했다.

푸르덴셜생명, 오렌지라이프는 모두 M&A로 금융지주계로 편입된 보험사다.

주식 처분 이익이 400억원 가량 발생하며 투자손익이 개선된 점이 주효했다. 이 영향을 미쳤다. 시장금리, 주가지수 상승 등으로 변액보험 준비금 적립 부담이 감소한 점도 순익 증가를 이끌었다.

오렌지라이프도 주식시장 활황으로 자산운용 손익이 증가하면서 전년동기대비 81% 순익이 증가했다. 변액보험 보증준비금 환입과 코로나19로 지급보험금이 감소하면서 위험률차손익이 확대한 점도 영향을 미쳤다.

위험률차손익은 위험보험료와 발생손해액 간의 차익을 말한다.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로 병원 방문, 사고 발생 등이 감소하면서 바랭손해액이 개선된 것으로 풀이된다.

신한생명이 728억원으로 세번째로 높았다.

신한생명은 금리차손익 확대, 비이자수익 확보로 이자율차손익이 증가한 점이 순익 상승 주요인이었다.

신한생명은 퇴직자산 확대로 인한 퇴직수수료 수익 확대, IB자산 매매익 증가 영향 등으로 비이자수익이 늘었다.

보장성 보험 상품 확대로 위험보험료가 증가하고 재보수지차와 IBNR 영향으로 위험률차손익이 개선됐다. IBNR은 보험사고가 발생했으나 아직 청구되지 않은 사고에 대해 보험사가 향후 지급할 보험금 추정액을 말한다. 보험금 청구가 감소하면서 적립해둔 IBNR이 손익에 반영됐다.

위험보험료도 꾸준히 증가해 2020년 1분기 1469억원, 2021년 1분기에는 1530억원으로 늘었다.

하나생명은 179억원으로 작년 1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다. 대체투자 규모가 줄어들면서 소폭 순익이 감소했다.

KB생명은 15억원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 GA채널 확대로 인한 비용 증가로 수익성이 악화됐다.

자산 규모 대비 순익을 보여주는 총자산이익률(ROA)은 푸르덴셜생명이 1.82%로 가장 높았다. 하나생명이 1.37%로 그 뒤를 이었으며 오렌지라이프(1.3%), 신한생명(0.8%) 순이었다.

자기자본이익률(ROE)은 하나생명이 21.29%로 가장 높았다. 푸르덴셜생명이 19.57%로 두번째로 높았으며 신한생명이 11.80%로 그 뒤를 이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