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2020 국감] SK텔레콤·KT·LG유플러스, “저렴한 5G 요금제 준비하겠다”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0-10-08 17:05

이통3사, 온라인 유통 확대 및 저렴한 요금제 출시 의사 밝혀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통3사가 5G 요금제 인하와 유통구조 혁신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8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비대면 문화가 빠르게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휴대폰 개통도 온라인으로 하게 됐다”며 “유통구조 혁신을 통해 현재보다는 이용자가 느끼는 요금 부담을 최대 20~30% 줄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변 의원은 지난 5일 KT가 출시한 중저가 5G 요금제를 언급하며 “이통3사 중 누군가 선도적으로 나서 달라”고 당부했다.

이에 유영상닫기유영상기사 모아보기 SK텔레콤 MNO사업대표는 “(요금 인하에) 적극 공감하고 있는 부분”이라며 “고객 친화적이고 편익이 증대되는 요금제 개편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도록 하겠다”며 “요금 인가제 대상이므로, 늦어도 연말 또는 내년 초까지 중저가 요금을 출시하겠다”고 밝혔다.

강국현 KT커스터머부문장도 “우리 역시 온라인으로 개통하는 비중이 증가하고 있다”며 “더 늘어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다.

황현식닫기황현식기사 모아보기 LG유플러스 사장도 “제안에 적극 동의한다”며 “열심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