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한카드, '신한 그린인덱스' 오픈…"탄소배출 측정 상용화"

신혜주 기자

hjs0509@

기사입력 : 2023-02-14 08:57

카드소비로 탄소배출량 조회 가능
월별 그린리포트 · 그린뱃지 제공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신한카드가 소비자 관점 탄소배출지수인 ‘신한 그린인덱스’를 신한플레이에서 고객이 직접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를 오픈했다. /사진제공=신한카드

신한카드가 소비자 관점 탄소배출지수인 ‘신한 그린인덱스’를 신한플레이에서 고객이 직접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를 오픈했다. /사진제공=신한카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신한카드가 금융권 최초로 소비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탄소배출 측정을 상용화했다.

신한카드(사장 문동권닫기문동권기사 모아보기)는 소비자 관점 탄소배출지수인 ‘신한 그린인덱스’를 신한플레이에서 고객이 직접 조회할 수 있는 서비스를 오픈했다고 14일 밝혔다.

고객이 직·간접적으로 배출한 탄소배출량을 일상생활과 밀접한 8개의 소비영역별로 구분해 확인할 수 있는 월별 ‘그린리포트’를 제공한다.

동일 수준의 카드 사용액 대비 탄소배출량 수준을 측정한 단계별 ‘그린뱃지’도 제공한다. 탄소절감 실천방안을 안내하고 이를 통한 탄소감축량 계산도 돕는다.

카드 사용으로 축적된 포인트를 친환경 도시숲을 조성하는 '에코존(ECO Zone) 프로젝트'에 기부하며 탄소중립 활동에 직접 참여할 수 있다.

신한카드는 ‘신한 그린인덱스’ 런칭을 기념해 다음 달 12일까지 고객이 에코존 프로젝트에 기부한 금액과 동일한 금액을 기부한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 그린인덱스’는 다양한 탄소중립활동 참여를 유도하는 소비자 참여형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플랫폼의 출발점이 될 것"이라며 "신한금융그룹의 제로 카본 드라이브(Zero Carbon Drive, 2050년까지 그룹 자산 탄소배출량 Zero) 전략의 일환으로 탄소중립을 위한 금융의 선한 영향력 전파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