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협, 알뜰폰 요금제 6종 출시…‘반값’ 요금제로 알뜰폰 시장 재합류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3-02-01 09:00

기본 데이터 11GB 월 3만5200원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신협 알뜰폰 요금제 상품 포스터. /사진제공=신협중앙회

신협 알뜰폰 요금제 상품 포스터. /사진제공=신협중앙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가 저렴한 알뜰폰 요금제 6종을 새롭게 선보이면서 알뜰폰 시장에 복귀했다. 신협은 이동통신 3사보다 반갑 수준의 저렴한 요금제를 선보이면서 조합원들의 수요를 충족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신협은 한국케이블텔레콤(KCT)과 제휴해 알뜰폰 요금제를 출시했다고 1일 밝혔다. 신협은 지난 2013년 제휴를 통해 알뜰폰 시장에 뛰어들었으며 이후 판매를 중단한 바 있다.

‘신협 알뜰폰 요금제’는 총 6종의 LTE(4G) 요금제로 구성됐다. 이동통신 3사 대비 반값 수준으로 무약정·자율 요금제를 이용할 수 있으며 대표 상품으로는 월 1만7600원의 요금에 7GB의 기본데이터와 무제한 데이터(1Mbps)·통화·문자가 제공되는 ‘신협 완전마음껏7GB+’가 있다.

‘신협 완전마음껏 11GB++’는 월 3만5200원으로 기본데이터 11GB와 무제한 데이터(3Mbps)·통화·문자를 이용할 수 있다. 월 1만5400원인 ‘신협 통화마음껏 1.5GB’는 무제한 통화·문자와 1.5GB의 데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요금에 따라 통화, 문자, 데이터 용량을 선택할 수 있는 ‘신협(300분/6GB)’는 월 6000원에, ‘신협(100분/10GB)’는 월 7990원에, ‘신협(300분/10GB)’는 월 8990원에 판매된다.

올해 1300만 가입자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되는 알뜰폰 사용자 증가 추세에 발맞춰 신협은 이번 제휴를 통해 합리적인 요금제와 다양한 서비스 및 혜택으로 조합원들의 수요를 충족할 계획이다. ‘신협 알뜰폰 요금제’는 알뜰폰 판매 신협 영업점 방문 또는 KCT의 알뜰폰 브랜드 티플러스(tplus) 홈페이지를 통해 가입할 수 있다.

강형민 신협 경영지원본부장은 “가성비와 가심비를 모두 충족하는 요금제로 조합원들의 통신비 절감에 도움이 되고자 신협 전용 알뜰폰 상품을 출시했다”며 “앞으로도 신협은 조합원들의 삶과 밀접한 사업을 다각도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