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이재용, 추석 연휴에도 멕시코서 현장 경영…“과감한 도전으로 미래 개척”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2-09-12 13:56

오브라도르 대통령 만나 ‘2030 부산엑스포’ 개최 지지 요청
삼성-멕시코 기업 간 중장기 협력 방안
케레타로 가전 공장 및 도스보카스 정유 공장 방문
멕시코 동반 진출 협력회사도 챙겨

추석 연휴 기간 멕시코 출장길에 오른 이재용 부회장이 10일(현지 시각) 삼성엔지니어링 도스보카스 정유공장 건설 현장을 찾아 직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2.09.12./ 사진=삼성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부회장이 추석 연휴 멕시코를 방문하며 글로벌 현장 경영을 이어가고 있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을 만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을 요청한 것에 이어 삼성전자 케레타로 가전 공장, 삼성엔지니어링의 도스보카스 정유 공장 건설 현장을 찾아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12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지난 8일(현지시각) 멕시코시티에 위치한 대통령 집무실을 찾아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을 예방했다.

이 부회장은 오브라도르 대통령에게 삼성전자의 멕시코 현지 사업 현황 등을 설명하고, 삼성에 대한 멕시코 정부의 지원에 감사를 전했다. 또 삼성과 멕시코 기업들 간 중장기 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8일(현지시각)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과 만나 '2030 부산엑스포' 유치 지지를 요청했다. 2022.09.09/사진=오브라도르 대통령 트위터.

이미지 확대보기
특히 이 부회장은 2030년 세계박람회가 부산에서 열릴 수 있도록 지지해줄 것을 오브라도르 대통령에게 요청했다.

그는 “부산세계박람회는 '더 나은 인류의 미래'를 위한 비전과 혁신 기술을 제시하는 장(場)이 될 것”이라며 부산이 세계박람회 개최 최적지임을 강조했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6월에도 마르크 뤼터 네덜란드 총리를 만나 2030년 세계박람회 부산 개최에 대한 지지를 부탁한 바 있다.

당시 이 부회장은 “'2030 부산세계박람회'는 한국과 네덜란드가 함께 선도하고 있는 '차세대 반도체' 기술을 전 세계에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2030년 세계박람회는 2023년말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 투표를 거쳐 개최지가 결정될 예정이다. 이 부회장을 비롯한 삼성 경영진은 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지원 노력을 지속할 방침이다.

추석 연휴 기간 멕시코 출장길에 오른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9일(현지 시각) 삼성전자 멕시코 케레타로 가전공장을 찾아 현지에서 생산되는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2022.09.12./사진=삼성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아울러 이 부회장은 지난 9일과 10일에는 삼성전자 케레타로 가전 공장과 삼성엔지니어링 도스보카스 정유공장 건설 현장을 각각 방문해 사업 진행 현황을 점검하고 임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부회장의 현지 사업장 방문은 추석 명절에도 쉬지 못하고 가족들과 멀리 떨어진 해외 오지 현장에서 근무하는 직원들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함이다.

특히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와 함께 멕시코에 동반 진출한 국내 협력사도 찾아 직원들을 격려했다.

이 부회장이 방문한 대영전자는 1996년부터 25년 넘게 삼성전자와 협력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가전제품 생산에 필요한 전력 제어 부품 등을 현지에서 생산해 케레타로 공장에 납품한다.

이 부회장은 이에 앞서 8일에는 멕시코 소재 하만 공장을 방문해 사업 현황을 보고 받고, 생산 현장을 점검했다.

이 부회장은 “명절을 가족과 함께 보내지 못하고 고객들과 동료 직원들을 위해 현장에서 헌신하는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지금은 비록 어려운 상황이지만, 과감한 도전을 통해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 미래를 개척하자”고 말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