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이재용, 복권 후 첫 현장 경영은 '반도체'…기흥R&D 착공식 참석 전망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2-08-18 15:04

19일, 기흥 R&D센터 착공식 진행
이재용 부회장 복권 후 첫 현장 경영 나서나…경영 메시지 관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부회장이 복권 후 첫 현장경영으로 반도체 사업장을 찾을 전망이다.

18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19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기흥 사업장에서 차세대 낸드 연구를 위한 연구개발(R&D)센터 착공식을 개최한다.

삼성전자가 국내에 새로운 R&D센터를 건립하는 것은 2014년 화성 사업장 내 디바이스솔루션리서치(DSR) 설립 이후 8년 만이다. 이번에 새롭게 설립될 기흥 R&D센터는 낸드플래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시스템반도체 등 반도체 연구 거점 역할을 한다.

이날 기공식에는 경계현닫기경계현기사 모아보기 DS부문장을 비롯한 사장단과 주요 사업부장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재계에서는 이 부회장이 기공식에 참석할 가능성이 클 것으로 보고 있다. 만일, 이 부회장이 기공식에 참석한다면, 8·15 특별사면으로 복권된 이후 첫 대외 행보가 된다.

삼성전자가 ‘반도체 초격차’를 강조하고 있는 만큼, 이 부회장이 현장을 직접 찾아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한 경영 메시지를 내놓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또 반도체 생산라인을 둘러보며 임직원들과 소통에 나설 가능성도 있다.

이 부회장은 지난 6월 유럽 출장 이후 귀국길에선 취재진과 만나 “첫 번째도 기술, 두 번째도 기술, 세 번째도 기술 같다”며 기술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앞서 삼성전자는 지난 5월 반도체·바이오·신성장 IT 등 미래 신사업을 중심으로 향후 5년간 450조원 투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특히 주력 사업인 반도체 분야에서는 선제적 투자 및 차별화된 기술력, 새로운 시장 창출을 통해 ‘반도체 초강대국’ 달성을 주도하겠다고 했다.

삼성전자 측은 “내일 오후 기흥R&D센터 착공식을 준비하고 있는 것은 맞다”라며 “이 부회장 참석 여부는 미정”이라고 밝혔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