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신한카드, 올해 첫 ESG 해외채권 발행

신혜주 기자

hjs0509@

기사입력 : 2022-01-21 16:40

16억 달러 수요 집중
무디스 A2 등급 획득

신한카드 사옥. /사진제공=신한카드

[한국금융신문 신혜주 기자]
신한카드(대표이사 임영진닫기임영진기사 모아보기)가 5년 만기의 4억달러(한화 약4772억원)규모의 소셜 본드를 공모 형태로 발행했다고 21일 밝혔다.

신한카드는 최근 미국의 금리 인상 및 긴축 정책으로 인한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속에서도 발행액의 4배가 넘는 주문을 끌어모으며 발행에 성공했다.

신한카드는 금리 인상에 대비해 연초 선제적으로 자금 조달에 나섰으며, 연초대비 미국 국채 금리가 0.20%포인트(p) 이상 급등하는 불안정한 금융 시장 환경하에서도 발행을 성사시켰다.

특히 이번 청약에는 주문의 96%가 아시아에서, 나머지 4%는 유럽에서 청약되는 등 전세계 투자자 105개 기관이 참여해 16억달러(약 1조9088억원)의 주문이 몰렸다.

본 채권은 국제신용평가사인 무디스로부터 ‘A2’ 신용등급을 받았으며, 높은 흥행에 힘입어 최초 제시한 가산금리(이니셜 가이던스 125%p) 대비 30%p를 끌어내리며, 미국채 5년 금리 대비 최종 가산금리는 95%p로 결정됐다.

신한카드의 이번 소셜 본드는 최근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 투자 확대 추세에 따라 아시아를 비롯한 글로벌 투자자들의 높은 관심을 받았다. 조달된 자금은 저신용, 저소득층 등 사회취약계층 금융 지원에 사용될 예정이다.

한편 BNP파리바(BNP Paribas), 씨티(Citi), 크레디 아그리콜 CIB(Credit Agricole-CIB), MUFG, 스탠다드차타드(Standard Chartered)가 발행 주관사로 참여한 본 채권은 싱가포르 증권거래소에 상장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작년말부터 이어진 금리 변동성 확대로 투자자들의 심리가 경직된 상황에서도 글로벌 채권시장에서 성공적으로 거액의 자금을 조달함으로써 다시 한번 국제적으로 인지도를 높이고 투자자 저변을 확대해 차입선을 다변화할 수 있게 됐다”며 “향후 글로벌 채권시장에서 여전사들의 한국물 발행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신혜주 기자 hjs050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