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생명보험 설계사 10명 중 1명, 연봉 '1억 이상'...평균 4875만원

임유진 기자

ujin@

기사입력 : 2022-01-17 14:08

응답자 70% "코로나 후 수입 감소"
"소득 불안정 · 영업 압박은 단점"

자료 제공= 생명보험협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유진 기자]
지난해 생명보험사 전속 설계사 연봉이 10명 중 1명은 1억원 이상, 평균은 4875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생명보험협회는 17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13개 생보사의 전속설계사 2200명 대상 '직업 인식 및 만족도 조사'를 발표했다.

생명보험사 전속 설계사의 지난해 연평균 소득은 4875만원으로, 지난 2020년 근로자 1인당 평균 소득(3828만원) 보다 증가했다. 다만 코로나19 이전보다 수입이 줄었다는 응답은 70.3%에 달했다.

경력이 늘수록 소득이나 직업에 대한 만족도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력별 연평균 소득은 15~20년 차가 6492만원에 달한 반면 5년 차 미만은 3730만원에 그쳤다. 생명보험협회 측은 "전속 설계사 연평균 소득은 4800만원대로 높은 수준이나 5년 차 미만의 전속 설계사는 상대적으로 소득이 낮았다"고 말했다.

전속 설계사들의 연평균 소득에서 교통비나 식비, 선물 등 영업 경비를 뺀 연평균 순소득은 3630만원이었다.

전속 설계사 직업에 대한 만족도는 100점 만점에 63점으로 경영·사무직과 유사한 수준을 보였으며, 2년차 이후 꾸준히 만족도가 상승하는 경향이 나타났다. 이들은 시간 활용, 급여 등에 대한 만족 수준이 높지만, 사회적 평판에 대해선 불만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속설계사의 장점으로는 '노력과 성과에 따른 수입 보장'이라는 응답이 58%나 차지했다. 단점으로는 '불안정한 소득'(52.4%)과 '영업 압박'(28.1%)이 지적됐다.

임유진 기자 uj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