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보험설계사 4명 중 1명 "코로나19로 소득 30% 이상 감소"

임유진 기자

ujin@

기사입력 : 2022-01-12 14:26

고객 소비 심리 위축 · 대면 만남 기피 영향
"보험대리점업계 온라인 전환 적극 대응해야"

사진 제공= 픽사베이

[한국금융신문 임유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보험대리점 소속 설계사들의 대면영업활동이 크게 위축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보험대리점협회가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와 함께 발표한 '2021년 법인보험대리점 보험설계사의 영업활동 인식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영향으로 설계사 4명 중 1명(26.2%)는 소득이 30% 이상 줄었다고 답했다.

소득이 20% 이상 줄었다는 비중은 51.0%로 과반이 넘었다. 응답자의 51.2%는 영업실적에 영향이 있었다고 응답했으며, 무려 93.3%는 소득이 감소했다고 답했다.

특히 대면 영업 채널에서 상대적으로 짧은 경력, 낮은 소득의 보험대리점 소속 설계사들이 코로나19로 인해 영업활동에 큰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영업활동 제약 사유로는 '고객의 소비심리 위축'이라는 응답이 52.4%로 가장 많았고, 고객의 대면 만남 기피(35.7%)가 뒤를 이었다.

고객의 대면만남 기피 현상에 SNS 매체 등 온라인 활성화와 같은 추세로 인해 영업활동은 대면뿐만 아니라 비대면(블로그 유튜브 홈페이지 등) 방식을 모두 사용하고 있다는 대답이 75.8%로 확인됐다.

한국보험대리점협회는 "대면영업에서 비대면으로 전환은 가속화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보험대리점업계도 온라인 전환에 적극적으로 대응해야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임유진 기자 uj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