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생명, 루닛과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추진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1-03-18 10:57

임직원 대상 인공지능 진단 솔루션 도입

최승환 신한생명 디지털전략책임자(왼쪽), 서범석 루닛 대표이사가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생명 본점에서 의료 인공지능 기업인 루닛과 헬스케어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신한생명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신한생명이 루닛과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추진한다.

신한생명은 지난 18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생명 본점에서 의료 인공지능 기업인 루닛과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제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루닛은 2013년 설립되어 폐암·유방암의 인공지능 진단 솔루션 분야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인정받고 있다.

양사는 인공지능 진단 솔루션을 기반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추진하는 데 상호 협력해 나갈 방침이다. 그 첫 단계로 신한생명 임직원을 대상으로 인공지능 진단 솔루션을 도입키로 했다.

신한생명 임직원 건강검진 시 의료진의 진단과 함께 루닛의 인공지능 진단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금년에는 유방암 검진자를 대상으로 이상부위 표시, 유방암 존재 가능성, 유방 치밀도, 결과 해석 방법 등을 인공지능 리포트로 전달할 예정이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유망 의료 인공지능 기업인 루닛과의 업무협약으로 디지털 헬스케어 사업을 더욱 강화하게 됐다”며 “향후 인공지능 기반의 디지털 헬스케어 서비스를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