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한생명, 인터넷보험 ‘(무)신한인터넷간편한2대건강보험’ 출시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1-02-23 09:16

진단급여금 1000만원

신한생명 사옥./사진=신한생명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신한생명이 인터넷보험 '(무)신한인터넷간편한2대건강보험'을 출시했다.

신한생명은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을 집중 보장하는 ‘무배당 신한인터넷간편한2대건강보험’을 출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상품은 내방 또는 대면상담 없이 신한생명 인터넷채널을 통해 가입이 가능한 인터넷보험이다.

뇌출혈 또는 급성심근경색증 진단 시, 진단급여금을 지급한다. 예를 들어 보험 가입 1년이 지난 후, 피보험자가 보장개시일 이후에 ‘뇌출혈’ 또는 ‘급성심근경색증’ 진단이 확정되면 진단급여금 1000만원(주계약 가입금액 1000만원 기준)을 지급 받는다. 보험 가입 1년 미만인 경우에는 보험금의 50%만 보장한다.

‘무배당 신한인터넷간편한2대건강보험’은 고령자나 유병자와 같이 일반심사로 가입하기 어려운 고객을 위해 신한생명 인터넷보험 최초로 계약심사 과정을 간소화한 간편심사 상품과 일반심사 상품 중 선택이 가능하다.

보험료에 대한 부담을 줄이기 위하여 가입 시점부터 만기시점까지 동일한 보험료로 납입하는 비갱신형 상품이다. 일반심사형과 간편심사형 모두 기준에 따라 납입면제혜택을 적용하여 노후까지 든든하게 유지가 가능하도록 했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장기화 등의 이슈로 비대면을 통한 보험 가입을 희망하는 고객의 수요가 증가하는 만큼 지속적으로 인터넷보험을 통한 상품라인업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