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박정호 SK텔레콤 대표, 상생 행보 지속…협력사에 350억 조기지급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2-08 09:56 최종수정 : 2021-02-08 10:06

전국 유통망·네트워크 구축 협력사에 350억 규모 상생안 마련
중소 자영업자 재정 부담 경감 및 경제 활성화에 기여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4일 SK텔레콤 을지로 본사에서 열린 ‘2020년 SK ICT 패밀리 신년인사회’에 참석했다. 사진=SK텔레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박정호닫기박정호기사 모아보기 SK텔레콤 대표가 설 연휴를 앞두고 중소협력업체에 350억원 규모의 대금 조기 지급 계획을 포함한 상생 방안을 마련했다.

SK텔레콤은 8일 설 연휴와 신학기를 앞두고 전국 250여개 대리점의 자금 유동성 지원을 위해 약 250억원을 조기 지급한다고 밝혔다. 또 네트워크 구축을 담당하는 중소 협력사 52개사에 지급 예정인 용역 대금 약 100억원도 이번주 내 미리 지급할 예정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상생안이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유통망과 네트워크 인프라 관리에 만전을 기해 온 외부 협력사들의 현금 유동성 제고에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아울러 중소 자영업자들도 재정적 부담을 덜고 설 연휴를 맞이할 수 있어,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텔레콤은 지난해에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국 유통망·네트워크 협력사 등 비즈니스 파트너를 위해 총 1130억원 규모의 종합 상생 방안을 마련한 바 있다.

이외에도 SK텔레콤은 다양한 협력사 지원프로그램을 통해 언택트 시대의 바람직한 동반성장을 실천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해 코로나19로 인재 채용에 어려움을 겪는 협력사 인력난 해소를 위해 ‘비대면 채용박람회’를 실시하고, 200여 협력사 CEO를 대상으로 ‘비대면 동반성장 CEO 포럼’을 개최하기도 했다. 또한, 2004년부터 중소 협력사의 원활한 자금 지원을 위해 대금 결제액 규모에 관계없이 납품대금을 현금으로 지급하도록 하는 ‘대금지급바로’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윤풍영 SK텔레콤 코퍼레이트1센터장은 "SK텔레콤의 서비스 품질 유지를 위해 힘쓰는 현장 직원과 협력사의 수고를 덜기 위한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꾸준히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