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임기 1년 앞둔 윤종규 KB금융 회장 ‘안정’ 방점…양종희 사장 등 7개 계열사 CEO 전원 연임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19-12-20 10:55 최종수정 : 2019-12-20 13:50

윤종규 발탁 외부·여성 등 기존 CEO 재선정
검증된 실행력 보유 리더그룹 형성 중점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양종희 KB손해보험 대표, 이동철 KB국민카드 대표, 이현승 KB자산운용 대표, 조재민 KB자산운용 대표, 김해경 KB신용정보 대표, 허정수 KB생명 대표, 신홍섭 KB저축은행 대표, 김종필 KB인베스트먼트 대표./사진=KB금융지주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윤종규닫기윤종규기사 모아보기 KB금융지주 회장이 7개 계열사 CEO를 전원 연임을 결정했다. 임기 1년을 앞두고 세대교체보다는 안정에 방점을 둔 것으로 보인다. 윤종규 회장이 임기 1년을 앞두고 변화를 택하기에는 부담스럽다는 점, 내년 금융환경이 업권별로 부정적으로 전망되면서 전문성이 검증을 우선시 한 것으로 분석된다.

KB금융지주는 20일 '계열사대표이사후보추천위원회'(대추위)를 개최하고 KB손해보험 등 7개 계열사 대표이사 후보를 선정했다.

대추위는 기존 CEO인 양종희닫기양종희기사 모아보기 KB손해보험 대표, 이동철닫기이동철기사 모아보기 KB국민카드 대표, 조재민·이현승 KB자산운용 공동대표, 허정수 KB생명 대표, 신홍섭 KB저축은행 대표, 김종필 KB인베스트먼트 대표, 김해경 KB신용정보 대표를 추천해 전원 연임됐다.

대추위는 “국내경제의 저성장 고착화, 초저금리시대 도래 환경 하에서, 지속가능 성장 기반을 공고화하여 가시적인 경영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검증된 실행력을 보유한 리더그룹 형성에 중점을 두고 대표이사 후보를 선정했다”며 “특히, 재임기간 중 경영성과, 중장기 경영전략 등 추진력, 조직관리 리더십 등을 종합 검토하여 대표이사 후보로서의 적정성을 면밀하게 살펴보았다”고 밝혔다.

양종희 KB손보 대표이사 후보는 이번 추천으로 사실상 3연임 CEO가 됐다.

양종희 대표는 당시 KB손해보험인 LIG손해보험 인수 작업을 총괄, 2016년부터 KB손해보험을 이끌었다. 양종희 대표는 성과를 인정받아 이미 두차례 연임에 성공했다. 4년째 KB손해보험을 이끌어 KB금융지주 내 '보험전문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보험업황이 부정적인 상황에서 대표를 교체하기 보다는 이미 검증된 CEO가 게속 맡아야 된다는 판단이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도 성과를 인정받아 연임에 성공했다.

이동철 KB국민카드 사장도 카드수수료 인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카드업계에서 순익 감소를 방어해 선방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동철 대표는 2018년 1월 KB국민카드 대표에 선임돼 2년간 KB국민카드를 이끌었다. 할부금융, 글로벌 사업 등 사업다각화로 카드 수수료 인하를 방어해 수익을 견인했다.

윤종규 회장이 영입한 외부 전문 인사인 김종필 KB인베스트먼트 대표도 연임에 성공했다.

김종필 KB인베스트먼트 대표는 2018년 3월 선임 당시 벤처캐피탈리스트 출신 40대 외부출신이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아 왔다. 특히 KB출신이 대표이사는 맡아온 관행을 깬 첫 외부출신이라는 점에서도 관심이 모아졌다. 윤종규 회장이 미국에 있는 김종필 대표를 직접 방문, 삼고초려해 모셔온 일화는 유명하다. 김종필 대표가 KB인베스트먼트를 맡은 후 투자자산 증대 등 체질개선을 진두지휘해 좋은 평가를 받았다.

첫 연임 시험대에 오른 신홍섭 KB저축은행 대표도 연임에 성공했다. 신홍섭 대표는 KB저축은행 대표 취임 이후 모바일뱅킹 앱 고도화 등 디지털화를 적극 진행했다. 중금리 대출 활성화 등으로 수익성도 증개, 3분기 134억원의 순익을 올렸다.

윤종규 회장이 발탁한 여성 CEO인 김해경 신용정보 대표도 두번째 연임에 성공했다. 김해경 대표는 2016년 당시 KB신용정보 부사장에서 대표이사로 선임돼 한차례 연임에 성공했다. 채권추심 업황 악화, 데이터3법 등 변화의 기로 속에 안정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이현닫기이현기사 모아보기승·조재민 KB자산운용 공동대표도 두번째로 호흡을 맞추게 됐다. 이현승 대표는 SK증권, 코람코자산운용, 현대자산운용 대표이사 등을 역임했으며 2018년 KB자산운용 대표를 맡아왔다. 조재민 대표이사도 마이다스에셋자산운용 대표이사, KTB자산운용 대표이사 등을 역임한 후 2017년부터 KB자산운용 대표를 이끌어온 전문가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