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명품 대통령’ 루이비통 아르노 회장, 롯데·신세계·현대百과 ‘만남’

박슬기

seulgi@

기사입력 : 2023-03-21 11:41

아르노 회장 한국 방문 3년 5개월 만
한국 명품 시장 성장세에 협력 방안 논의 예상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총괄회장이 20일 방한했다./사진=홍지인 기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박슬기 기자]
세계 최대 명품 그룹 루이비통모에헤네시(LVMH)의 베르나르 아르노 총괄회장이 20일 방한했다. 아르노 회장의 방문은 3년 5개월 만으로, 이번 방한을 통해 협력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아르노 회장은 롯데·신세계·현대백화점과 주요 면세점을 방문해 매장을 둘러보고, 재계 오너들과 만남도 가진다.

2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아르노 회장은 20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백화점 에비뉴엘 매장과 롯데면세점 명동본점, 신세계백화점 본점을 방문해 LVMH 매장을 둘러봤다. 이 자리엔 정준호 롯데백화점 대표, 손영식 신세계 대표가 각각 동행했다. 아르노 회장은 성동구에 있는 ‘디올 성수’ 팝업스토어에 들렀다가 롯데월드타워로 향했다. 이후 김은수 갤러리백화점 대표와 함께 서울 압구정 갤러리아 명품관도 찾았다.

21일에는 김형닫기김형기사 모아보기종 현대백화점 사장과 함께 더현대서울과 현대백화점 판교점을 방문하고, 신세계백화점 강남점도 방문할 것으로 알려졌다.

아르노 회장은 2박3일 방한 일정 중 이부진닫기이부진기사 모아보기 호텔신라 사장, 정유경닫기정유경기사 모아보기 신세계 총괄 사장 등과도 만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 달 서울에서 열리는 국내 첫 루이비통 패션쇼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서는 아르노 회장의 이번 방한이 한국 명품 시장의 큰 성장세 때문이라고 보고 있다. 코로나19 확산 시기 한국 명품 시장은 전 세계 10위 시장으로 성장했다.

아르노 회장은 루이비통·디올·펜디·셀린느·티파니앤코·모엣샹동 등 브랜드를 보유한 LVMH의 수장이다. 그의 재산 보유액은 올해 2월 기준 2137억달러(약 213조원)에 달해 전 세계 1위로 테슬라의 일런머스크를 제쳤다.

박슬기 기자 seulgi@fntimes.com

지금 본 기사에서 어려운 금융·경제 용어가 있었나요?

자세한 설명이나 쉬운 우리말로 개선이 필요한 어려운 용어를 보내주세요.
지면을 통해 쉬운 우리말과 사례로 자세히 설명해드립니다.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