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보이스피싱 잡는 토스…악성앱 탐지 기능으로 일평균 550명 피해 막아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2-05-18 10:04

악성앱 분석 자동화 시스템 활용 실시간 탐지
해킹·보안 전문가로 구성된 시큐리티테크팀

토스가 악성앱 탐지 기능을 통해 매일 평균 550여명의 피싱 피해를 막고 있다. /사진제공=토스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지난 한달간 토스의 악성앱 탐지 기능을 통해 탐지된 악성앱이 총 18만9000건에 달하는 등 토스는 매일 평균 550여명의 피싱 피해를 막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토스는 앱 자체에 악성앱을 탐지하는 기능을 탑재하여 유저가 토스앱을 실행하면 단말기에 설치된 앱들을 점검하고, 악성앱이 발견될 경우 해당 앱을 삭제하도록 안내 메시지를 띄운다. 위험도가 높은 경우 악성앱을 삭제하지 않으면 토스를 사용할 수 없도록 했다.

토스의 악성앱 탐지 기능은 보이스피싱 목적의 정보 탈취 앱을 중점적으로 탐지하고 제거할 수 있다. 화이트해커로 구성된 토스의 ‘시큐리티테크팀’이 개발을 맡아 공격자 관점에서 기능을 설계했다.

토스는 지난 3월부터 시큐리티테크팀 주도로 토스 앱에 악성 피싱앱 탐지와 제거 기능을 개발해 운용하고 있다. 변이된 신종 악성앱의 실시간 탐지를 위해 악성앱 분석 자동화 시스템을 활용하고 있다.

시큐리티테크팀은 다년간 보안 취약점 점검과 모의해킹을 수행한 해킹·보안 전문가들로 구성됐다. 시큐리티테크팀을 이끌고 있는 이종호 리더는 국내 최고 화이트해커로, 미국 데프콘과 일본 세콘, 대만 히트콘 등 주요 국제 해킹 방어대회에서 모두 우승한 바 있다.

또한 자체 개발한 이상행위 탐지 시스템(FDS)과 연계하여, 보이스피싱이 의심될 경우 전담 모니터링 요원이 먼저 고객과 통화하여 상황을 점검하고, 자산을 보호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토스는 매일 새롭게 만들어지는 수많은 악성앱들을 지속적으로 DB에 업데이트하고 있으며 최근에 추가된 악성앱만 약 6000종이 넘는다.

정한솔 토스 시큐리티테크팀 연구원은 “일단 감염이 되면 해당 단말기에서 실제 은행이나 금융감독원 등의 대표번호로 전화를 걸어도, 고객센터가 아닌 보이스피싱범에게 연결되므로 피해자 입장에서는 속을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피싱범들은 대부분 문자 또는 메신저를 통해 스마트폰 사용이 미숙한 중장년층을 타깃으로 접근하여 원격제어앱 또는 악성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앱들은 은행앱이나 백신앱, 소상공인 대출앱 등으로 위장하고 있으며, 설치시 단말기의 전화번호부와 통화내역, 문자메시지 내용이 모두 탈취된다.

이종호 팀리더는 “외부 백신을 별도로 설치하는 타 금융앱과 달리, 토스는 악성앱 탐지 내재화를 통해 매일 새롭게 만들어지는 악성앱에 실시간으로 대응할 수 있고, 고객센터에서도 악성앱의 위험도에 따라 보다 정확한 대처를 고객에게 안내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