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토스 이승건 보험 행보에 쏠린 눈…GA업계 보험공룡화 경계

전하경 기자

ceciplus7@

기사입력 : 2022-05-17 10:30 최종수정 : 2022-05-18 09:21

대면설계사 모집 DB강점·GA 인수 물색
GA업계 지배력 경계 vs DB 효용성 낮아

토스보험파트너./사진제공= 토스

[한국금융신문 전하경 기자]
증권, 은행서 혁신을 주도하고 있는 이승건닫기이승건기사 모아보기 토스 대표가 보험에서도 혁신 시도를 본격화하고 있다. 다른 업권과 달리 기존 GA 대면시장 도전과 동시에 토스 플랫폼, 토스보험파트너로 비대면 채널 지배력을 높일 것으로 점쳐지고 있어 GA업계에서는 경계하고 있다.

16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다수 보험회사들이 토스에 비대면 채널 관련 영업 업무협약 채널 문의를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토스는 삼성생명, 현대해상과 영업지원 활성화를 위한 협약을 맺고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토스는 설계사 지원 앱인 토스보험파트너를 운영하고 보험사 배너 광고도 하고 있다. 앱인 토스보험파트너는 설계사들에게 리워드를 제공하고 영업활동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설계사들이 많이 이용하고 있다. 현재 토스보험파트너 앱을 이용하는 설계사는 13만명 가량이다.

GA업계에서는 토스보험파트너가 향후 판매채널 플랫폼으로 발전할 수 있어서 긴장하고 있다. 현재도 설계사들에 보험 상품 정보 제공이나 실적 관련 피드백으로 이용률이 좋은 만큼 빅테크 플랫폼 판매 관련 규제완화가 될 경우 비대면 영업 도구로 활용될 수 있다고 전망하고 있다.

GA업계 관계자는 "토스보험파트너가 금융소비자보호법 전에는 설계사에게 DB를 제공했고 지금은 금소법으로 제공하고 있지않지만 퀴즈 리워드 등으로 이용자가 많다"라며 "설계사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고 보험사 제휴도 늘어나고 있는 만큼 향후에 비대면 채널에서 두각을 보일 수 있다"고 말했다.

대면영업 진출 GA업계 예의주시…DB 효과는 물음표

토스 GA인 토스인슈어런스는 그동안 TM 중심 영업을 지속했으나 한계가 있다고 판단, 대면영업에 뛰어들면서 조직 개편을 진행했다. 고객 만족도 성과는 얻었지만 수익성 부분이 미진하면서 토스인슈어런스는 토스인슈어런스는 기존 대면영업 시장 진출을 위해 자체적으로 100명 설계사 채용을 진행하고 200명 규모 한 GA 사업단을 인수하기도 했다.

토스인슈어런스는 DB제공을 강점으로 내세우고 있다. 최근 금융소비자보호법으로 DB영업 핵심인 재무설계방송이 금지되면서 DB중심 영업이 어려워진 상태다. 토스인슈어런스는 하루 2개까지 DB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인수한 사업단도 DB기반 영업에 강점을 보이던 곳으로 DB제공이 가능한 토스와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수수료에서도 업계 평균보다 높은 수준으로 제공해 위촉설계사 모집 당시 GA업계에서 긴장하기도 했다. 다만 최근에는 토스로의 설계사 이탈이 크지 않았다는 점에서 업계에서는 다시 안도하고 있다. 토스가 제공하는 DB가 기존 재무설계방송보다 보험 니즈가 적은 고객인 경우가 많아 설계사 만족도가 떨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GA업계 관계자는 "토스에서 발생하는 DB는 금소법 전에 시행되던 재무방송 DB보다는 보험가입 유인이 낮은 고객이 많다"라며 "재무설계 방송이 금융소비자보호법에 막혀 DB를 준다는 점에서 설계사 입장에서는 반길 일이지만 재무설계방송으로 유입되는 고객보다 보험 가입 의지가 없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또다른 GA업계 관계자도 "기존 GA 관리 노하우가 없는 상황에서 DB중심이어도 대면 영업을 하려고 하면 쉽지 않을 것"이라며 "실제 가입으로 이어질 수 있는 설계사 역량이 결국 관건"이라고 말했다.

토스보험파트너 제휴확대 경계

GA업계에서는 대면영업보다 토스보험파트너 앱을 경계하고 있다. 토스는 삼성생명, 현대해상과 채널 관련 협약을 맺고 협업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두 회사 뿐 아니라 보험사들이 지속적으로 문의를 하고 있어 제휴는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현대해상은 지난 3월 ‘GA설계사 온라인 영업지원 활성화 및 포괄적 협력방안 모색을 위한 업무협약’을 토스와 맺었다. 현대해상은 토스보험파트너 앱에 GA소속 보험설계사 대상 온라인 설계지원 기능을 신설한다. 토스 인증을 통해 가입설계 동의부터 상품설계 지원 요청까지 원스톱으로 간편하게 진행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현대해상은 작년 10월부터 토스보험파트너 앱 내 GA설계사를 대상으로 자사 상품으로 홍보해온 바 있다.

토스 플랫폼 뿐만 아니라 설계사 영업 지원용 앱인 토스보험파트너도 경계하고 있다. 토스보험파트너는 설계사에 가입설계동의, 보험상품 관련 주요 정보를 제공하는 오늘의 퀴즈, 판매실적과 시상 달성 현황을 제공하는 앱이다. 이 앱은 주로 GA 소속 설계사들이 주로 이용하고 있다. 앱 이용자수는 13만명, 작년 10월 기준 누적 설계사 상담 연결 건수는 320만건이다. 금융소비자보호법 시행 전에는 설계사에 무료 DB를 제공했지만 현재는 제공하지 않고 있다.

DB는 제공하지 않지만 보험사가 토스보험파트너 앱 내 배너광고를 통해 설계사가 해당 상품을 가입시키면 리워드가 주어진다.

보험사들은 토스보험파트너 배너 광고가 GA 대면영업과 겹쳐 GA에서는 달갑지 않다고 지적한다.

보험사 관계자는 "토스보험파트너 설계사 이용이 많고 플랫폼 유입이 높아 보험사들도 배너광고를 진행하는 경우가 많았다"라며 "GA설계사가 대면으로 하던 부분이 비대면화 된 부분이라 GA에서는 좋게 볼 수는 없다"고 말했다.

GA업계 관계자는 "당장 토스로 보험 영업이 비대면화되지는 않겠지만 설계사 플랫폼 이용이 많아지면 GA 대면영업도 영향을 받을 수 밖에 없다"라며 "GA업계에서는 토스 향후 행보를 위협적으로 볼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전하경 기자 ceciplus7@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