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고승범 위원장 “마이데이터 인가 캐피탈사, 보험대리점 진출 허용 검토”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1-11-17 18:06

업무용 부동산 리스업으로 확대 방안 검토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7일 여전회사 CEO, 유관기관 등 여전업계와 간담회를 가졌다. /사진제공=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고승범닫기고승범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은 “마이데이터 사업에 참여하는 캐피탈사에 대해 보험대리점 업무 진출을 허용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며, “여전산업의 특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규제를 합리적으로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고승범 위원장은 17일 서울 여신금융협회에서 진행된 여전회사 CEO, 유관기관 등 여전업계와의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간담회를 마친후 기자들과 만나 여신금융업권의 규제 완화 논의에 대해서는 “여신금융업권의 데이터 관련 부수·겸영업무 확대와 캐피탈사의 보험대리점 업무 진출 허용 검토, 업무용 부동산 리스업으로 업무 확대 등 세가지 방안을 중심으로 논의가 이뤄졌다”고 전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여신전문금융업의 발전방향과 주요 현안 등에 대해 논의가 이뤄졌다. 여전업권에서는 빅테크와의 공정경쟁 환경 조성과 겸영·부수업무 범위 확대, 신사업 투자 확대 등을 위한 지원을 건의했다.

특히 캐피탈업권의 경우 은행과 카드사 등 타 금융업권에서 자동차할부 서비스를 확대하고 있으며, 자금 조달도 상대적으로 불안정한 구조를 지니고 있는 등 규제 완화를 통한 신사업 진출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목진원 현대캐피탈 대표이사는 “높은 기여도와 동일 여전업권 내 커진 위상에도 불구하고 캐피탈사는 신사업 진출 기회에 있어 많은 제한이 있다”며, “캐피탈사는 라이선스 문턱이 높고, 일부 마이데이터 영역이 허용됐으나 오픈뱅킹과 종합지급결제업이 가로막혀 있는 등 동일 업종에서는 동일 기능이 적용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또한 목진원 대표는 “캐피탈사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충분한 기회가 부여되지 않아 금융업권 내 ‘버려진 운동장’으로 소외 받고 있다”며, “캐피탈 산업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업권 보호 및 신사업 진출 기회 제공 등 생존과 성장을 위한 금융당국의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고승범 위원장은 “캐피탈사가 생활밀착형 금융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마이데이터 사업에 참여하는 캐피탈사에 대해서는 끼워팔기 우려 등에 대한 안전장치를 마련하는 것을 전제로 보험대리점 업무 진출을 허용하는 것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고승범 위원장은 캐피탈사가 4차산업과 환경 분야에서 더 큰 역할을 할 수 있도록 해당 산업과 관련된 업무용 부동산 리스업으로 업무를 확대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등 규제를 합리적으로 개선하며 여전산업의 특성을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업무용 부동산으로는 데이터·네트워크센터, 전기·수소차 충전소 등을 꼽을 수 있다.

신기술금융과 관련해서도 신기술금융사가 투자대상기업의 자금수요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연간 순융자 증가액이 연간 투자액의 15배 이내인 융자한도에 대한 규제를 완화하며 사업의 자율성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금일 진행된 간담회에는 고승범 위원장을 비롯해 김종민 금융감독원 은행·중소서민금융 부원장, 김주현닫기김주현기사 모아보기 여신금융협회장 등이 참석했으며, 카드사에서는 임영진닫기임영진기사 모아보기 신한카드 대표이사와 김대환 삼성카드 대표이사, 정태영닫기정태영기사 모아보기 현대카드 부회장, 최원석 BC카드 대표이사, 조좌진 롯데카드 대표이사, 김정기닫기김정기기사 모아보기 우리카드 대표이사, 권길주닫기권길주기사 모아보기 하나카드 대표이사가 참석했다.

또한 비카드 여전사에서는 정운진 신한캐피탈 대표이사와 목진원 현대캐피탈 대표이사, 최현숙 IBK캐피탈 대표이사, 전영삼 산은캐피탈 대표이사, 윤규선닫기윤규선기사 모아보기 하나캐피탈 대표이사, 고정욱 롯데캐피탈 대표이사, 황수남 KB캐피탈 대표이사, 김지원 아주IB투자 대표이사 등이 참석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