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시중은행장 만난 고승범 "빅테크와 규제차익 없앨 것…은행 ‘슈퍼앱’ 지원"

한아란 기자

aran@

기사입력 : 2021-10-28 13:58

취임 후 첫 은행업계 간담회
“은행 겸영·부수업무 적극 확대”
업계, 신사업출자 규제완화 건의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28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열린 은행업계 간담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금융위원회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한아란 기자]
고승범닫기고승범기사 모아보기 금융위원장이 28일 취임 후 처음으로 은행업계와 간담회를 갖고 금융권과 빅테크 간의 규제 차익이 없는 공정한 경쟁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밝혔다. 또 금융그룹이 하나의 슈퍼앱(Super App)을 통해 은행·증권·보험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제도적 여건을 조성하겠다고 강조했다.

고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에서 은행장, 유관기관 등 은행업계와 만나 은행산업 발전방향과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 고 위원장이 은행장들과 간담회를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진옥동닫기진옥동기사 모아보기 신한은행장, 허인닫기허인기사 모아보기 국민은행장, 권광석닫기권광석기사 모아보기 우리은행장, 박성호닫기박성호기사 모아보기 하나은행장, 권준학닫기권준학기사 모아보기 농협은행장, 임성훈닫기임성훈기사 모아보기 대구은행장, 서호성닫기서호성기사 모아보기 케이뱅크 대표, 김광수닫기김광수기사 모아보기 은행연합회장, 김학수 금융결제원장, 박종규 금융연구원장 등이 참석했다.

고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금융혁신 과정에서 정부는 금융권과 빅테크 간 불합리한 규제 차익이 발생하지 않는 공정한 경쟁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나가겠다”며 “지방은행과 빅테크·핀테크 간의 업무제휴 등을 통한 지방은행 경쟁력 강화 여건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은행권과 핀테크 기업이 공존하며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 마련을 통해 뒷받침하면서 디지털 금융감독이 걸림돌이 되지않도록 감독방식 등도 함께 해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은행이 디지털 전환에 대응할 수 있도록 변화를 적극 지원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고 위원장은 “금융그룹이 하나의 슈퍼앱을 통해 은행·보험·증권 등 다양한 서비스를 고객의 니즈에 맞춰 제공하는 ‘디지털 유니버설 뱅크‘가 가능하도록 제도적 여건을 조성하겠다”며 “망분리 규제도 네트워크 연계성이 높은 우리 금융의 특수성을 고려하되 단계적으로 합리화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디지털화된 금융환경에서 핵심자산인 데이터를 보다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금융·비금융간 정보공유를 활성화할 수 있는 기반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은행의 겸영·부수 업무도 적극 확대하겠다고 했다. 고 위원장은 “은행이 '종합재산관리자'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신탁재산의 범위를 확대하고 다양한 방식의 신탁을 허용하는 방향으로 제도를 개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동산에 제한돼 있던 은행의 투자자문업을 전상품으로 확대해 다양한 투자자문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도록 하겠다”며 “현재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받아 운영 중인 플랫폼 사업 등에 대해 살펴보고, 은행의 부수업무를 합리적인 수준으로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은행업계 관계자들은 은행이 디지털 전환에 대응하기 위해 신사업투자 활성화, 플랫폼 경쟁력 확보, 비즈니스모델 다변화 등이 필요하다며 이를 위한 제도개선과 규제 정비가 이뤄질 수 있도록 금융당국이 적극적으로 지원해달라고 요청했다.

김광수 은행연합회 회장은 은행권이 지속가능한 경쟁력을 갖춘 디지털 유니버설 뱅크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금융당국의 제도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은행업계에서는 겸영·부수업무 범위 확대, 신사업 출자 규제 완화 등을 건의했다.

이에 고 위원장은 “간담회에서 논의된 내용들을 검토해 금융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들을 고민하겠다”며 “향후에도 항상 업권과 소통하며 의견을 수렴해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답했다.

한아란 기자 ara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