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8월 말 외환보유액 4639억 달러…SDR 배분 효과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09-03 08:06

외화자산 운용수익 증가 등도 영향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8월 한국의 외환보유액이 사상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3일 발표한 '2021년 8월 말 외환보유액'에 따르면, 8월 말 한국 외환보유액은 4639억3000만 달러로 전월말 대비 52억5000만 달러 증가했다. 2개월 연속 증가다.

한국은행 측은 "IMF의 일반배분에 따른 SDR(특별인출권) 보유규모 및 외화자산 운용수익 증가 등에 기인한다"고 설명했다.

외환보유액은 유가증권이 4183억 달러로 전체의 90.2%를 차지해 가장 컸다. 예치금 209억9000만 달러(4.5%), SDR 151억9000만 달러(3.3%), 금 47억9000만 달러(1.0%), IMF포지션 46억5000만 달러(1.0%)로 구성된다.

2021년 7월말 기준 한국의 외환보유액 규모(4587억 달러)는 세계 8위 수준이다. 중국이 3조2359억 달러로 1위, 이어 일본(1조3865억 달러), 스위스(1조862억 달러) 순이다.

외환보유액 추이 / 자료제공= 한국은행(2021.09.03)

이미지 확대보기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