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신세계, SK와이번스 새 주인 되나…"SKT와 협의 중"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1-01-25 17:16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 사진 = 신세계그룹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신세계그룹이 SK와이번스의 새로운 구단주가 될 전망이다.

25일 재계에 따르면 신세계그룹은 SK와이번스를 운영하고 있는 SK텔레콤과 '한국 스포츠 발전 방햔에 대한 협의'를 현재 진행 중이다. 사실상 구단 인수를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는 해석이 힘을 얻고 있다.

SK와이번스는 SK그룹이 2000년 쌍방울을 인수하면서 만든 팀이다. 한국시리즈 4회 우승을 한 명문구단이기도 하다. 이에 따라 SK와이번스 인수를 통해 신세계그룹의 오프라인 유통 채널과 프로야구가 시너지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신세계 관계자는 "신세계그룹과 SK텔레콤이 프로야구를 비롯한 한국 스포츠 발전방향에 대해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