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이재용 부회장, 6일 오후 대국민 사과…경영승계 사과 수위에 쏠린 눈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0-05-06 12:45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승계·노동 등 삼성그룹을 둘러싼 논란에 대한 사과문을 직접 발표한다.

6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르면 이날 오후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할 예정이다.

앞서 삼성 준법감시위원회는 이 부회장 등에 ▲경영승계 의혹 사과 ▲노동 위반 사례 사과 ▲무노조 경영 철폐 선언 등 내용을 담은 대국민 사과를 권고했다.

당초 대국민 사과 여부에 대한 답변 마감 일은 4월10일이었지만, 삼성측 연기 요청을 받아들여 5월11일로 연장됐다. 위원회에 따르면 삼성은 "권고한 이행 방향과 주요 내용 등 논의과정에서 다양한 내부 의견이 존재하고, 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경영체제로 대응해야 하는 긴박한 상황이 계속돼 일정에 불가피한 차질이 생겼다"고 밝혔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이 부회장의 사과문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사안별로 수위를 달리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삼성은 노동·노조 문제와 관련해 직·간접적인 사과의 뜻을 밝혀오고 있다. 지난해 삼성은 2013년 발생한 에버랜드·삼성서비스 노조와해 사건과 진보계열 시민단체에 대한 직원 기부 내역 무단 열람 등에 대해 "과거 회사 내 노조를 바라보는 시각과 소통 방식이 국민 눈높이에 미치지 못했다"고 사과했다. 이 부회장의 사과문에도 이와 관련된 재발 방지 대책 등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다만 경영권 승계 문제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사과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해당 사안은 사실여부에서 다툼의 여지가 있고, 현재 재판이 진행되고 있는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이 부회장의 국정농단 관련 파기환송심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한편 이 부회장이 직접 사과에 나서는 것은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이후 5년만이다. 당시 이 부회장은 삼성서울병원이 메르스 확산 진원지로 지목되자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한 바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