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KT, '사랑의 농산물 꾸러미' 판매…온라인 개학으로 어려운 급식 납품업체 지원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0-04-28 16:32

29일까지 농산물 꾸러미 1000개 판매
사내 온라인 복지몰 통해 추가로 5000개 판매

4월 28일 KT 직원들이 온라인 개학으로 어려움을 겪는 급식 납품업체를 지원하기 위해 '사랑의 농산물 꾸러미'를 구매하고 있다./사진=KT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KT가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온라인 개학 여파로 어려움을 겪는 급식 납품업체를 지원하기로 했다.

KT는 28일과 29일 양일에 걸쳐 KT 광화문 사옥 공터에서 오프라인 장터를 열고 ‘사랑의 농산물 꾸러미’ 1,000개를 임직원에게 판매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오프라인 장터 참가사는 서울 친환경 유통센터의 추천을 받아 피해가 가장 심각한 생산자 단체 2개를 선정했다.

사랑의 농산물 꾸러미는 급식 납품업체로부터 구매한 친환경 채소 10종으로 구성한 농산물 세트다. 농산물의 원가는 20,000원이나 임직원에게 10,000원에 판매하고, 실제 가격과의 차액은 회사 차원에서 지원한다.

급식 납품업체들은 3월부터 개학 준비에 나서야 했으나, 온라인 개학으로 납품을 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서울시 학교급식을 총괄하는 ‘서울 친환경 유통센터’에 따르면 서울 전체 급식 납품업체의 3~4월 피해액은 84억 수준에 이른다고 밝혔다.

또한 KT는 KT그룹 사내 복지몰을 통해 5월 6일부터 15일까지 10일간 농산물 꾸러미 5,000개를 추가로 판매할 계획이다. 온라인 장터에는 서울·경기·충남 등 전국 7개 급식 납품업체가 참가한다.

사랑의 농산물 꾸러미를 준비한 양승기 농업회사법인 웰팜넷㈜ 대표는 “온라인 개학이 언제까지 지속될 지 모르는 상황에서 직원 월급까지 걱정하는 상황”이었다며, “KT에서 우리 업체에 먼저 손을 내밀어줘 큰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이선주 KT 지속가능경영단장 상무는 “예상보다 길어진 코로나19 사태로 많은 분들이 심적으로나 재정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KT는 앞으로도 사회 각 분야의 어려움에 귀를 기울이고 따듯한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