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아모레-보광' 사돈맺나…아모레퍼시픽 장녀 서민정씨, 보광창투 장남과 교제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04-09 09:05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의 장녀 서민정씨. / 사진 = 아모레퍼시픽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의 장녀 민정(29)씨가 홍석준 보광창업투자 회장의 장남 정환(35)씨와 결혼을 전제로 교제 중이다.

9일 아모레퍼시픽에 따르면 서 씨와 홍 씨는 지인 소개로 만나 만남을 이어가고 있다. 아직 결혼 날짜는 정해지지 않았다.

서민정씨는 1991년생으로 미국 아이비리그의 코넬대학교 경제학과를 졸업한 후 글로벌 컨설팅회사 베인앤컴퍼니에 입사했다. 이후 2017년 1월 아모레퍼시픽의 경력사원으로 입사했지만, 같은 해 6월 퇴사했다. 중국 장강상학원(CKGSB)에 경영학석사(MBA) 과정을 마치고 지난해 10월 아모레퍼시픽으로 복귀했다.

현재 서씨는 아모레퍼시픽그룹 지분 2.93%를 보유하고 있다. 서경배 회장에 이은 아모레퍼시픽그룹의 2대 주주다. 주력 비상장계열사인 이니스프리와 에뛰드, 에스쁘아 등의 지분도 각각 18.18%, 19.5%, 19.52%씩 갖고 있다.

1985년생인 홍정환씨는 홍석준 회장의 장남으로, 보광창업투자에서 투자 심사를 총괄하고 있다.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부인인 홍라희 여사, 홍석현 중앙미디어 네트워크 회장, 홍석조 BGF리테일 회장 등의 조카이기도 하다. BGF그룹은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 골프장 사업체 사우스스프링스, 보광창업투자, 헬로네이처 등을 계열사로 두고 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포럼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