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메리츠 등 10대 증권사. 순익 줄었는데 직원 상여금은 ‘펑펑’ [2023 국감]

전한신

pocha@

기사입력 : 2023-10-24 16:35 최종수정 : 2023-10-24 18:47

최근 5년 상여금 3018억원 규모…메리츠·하나·KB증권 순
이복현 금감원장 “업권·사업장별 과도한 사례 살펴보겠다”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17일 여의도 금감원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 사진= 한국금융신문(2023.10.17)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이 17일 여의도 금감원에서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했다. / 사진= 한국금융신문(2023.10.17)

[한국금융신문 전한신 기자] 국내 10대 증권사가 지난해 부진한 실적을 기록했음에도 불구하고 주식과 채권, 파생상품 담당 임직원에게 약 820억원에 달하는 상여금을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에서는 부진한 업황에서 과도한 성과급을 지급한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24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금융감독원(원장 이복현닫기이복현기사 모아보기)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내 10대 증권사(미래에셋·한국투자·NH투자·삼성·KB·하나·메리츠·키움·신한투자·대신)의 고유자산운용부서(주식·채권·파생 포함) 임직원이 최근 5년간 지급받은 상여금 규모는 3018억300만원으로 집계됐다.

성과금 규모를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8년 469억4500만원 ▲2019년 447억3900만원 ▲2020년 552억7800만원 ▲2021년 728억5000만원 ▲2022년 819억9100만원 등으로 해마다 늘어나는 추세다.

증권사별로는 메리츠증권이 694억3100만원으로 가장 많이 지급했다. 그 뒤를 ▲하나증권(629억5300만원) ▲KB증권(413억5500만원) ▲삼성증권(329억2100만원) ▲신한투자증권(296억8100만원) ▲한국투자증권(228억3100만원) 등이 이었다.

증권사들은 지난 2020년과 2021년 코로나19 팬데믹 당시 개인투자자의 주식 열풍에 힘입어 사상 최대 실적을 누렸지만, 2021년 말부터는 증시 부진과 금리 인상의 여파로 지난해 순익은 감소세로 전환했다.

실제 금감원이 발표한 ‘2022년 증권·선물회사 영업실적’에 따르면 지난해 58개 증권사의 당기순이익은 4조5131억원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전년(9조896억원) 대비 4조5765억원 감소(-50.3%)했다.

또한 증권사들은 지난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리스크 우려가 확대되면서 유동성 위기를 겪어 올해 초 금융당국으로부터 성과급 지급 현황을 점검받기도 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실적이 부진한 상황에서도 성과급 지급 규모를 늘리는 것에 대한 문제를 지적했다.

이복현 금감원장은 지난 17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금감원 국정감사에서 ‘부동산 경기 침체기에 증권사 임직원이 성과급 잔치를 벌인다’는 지적에 대해 “잘못 설계된 체계로 인해 과도한 성과급이 지급되는 것은 문제가 될 수 있다”며 “업권과 사업장별로 과도한 사례가 없는지 살펴보겠다”고 밝혔다.

김종민 의원은 “부동산 PF 사업이 부실화되는 상황에 높은 수준의 성과급이 지급된 것은 매우 부적절하다”며 “부동산 PF 사업에 대한 증권사의 과도한 쏠림 현상에 대한 적절한 규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한신 기자 pocha@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