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최태원 "사회환원은 리더의 책무"...고등교육재단, 해외유학 30명 지원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3-07-11 08:46

대 잇는 최태원 '인재보국' 철학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한국고등교육재단 이사장을 맡고 있는 최태원닫기최태원기사 모아보기 SK 회장(사진)이 해외유학을 떠나는 장학생들에게 "대한민국을 세계를 선도하는 국가로 만드는 책무가 여러분 어깨에 걸려있다"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한국고등교육재단이 10일 서울 SK서린빌딩에서 해외유학생 30여명을 선발해 장학증서를 수여하는 자리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최 회장은 “올해는 한국전쟁 정전 후 나라를 재건한지 70주년이 되는 해 이자, SK그룹 창립 70주년이 되는 해”라며 “OECD 원조를 받다가 OECD 국가가 된 유일한 나라인 대한민국이 더 나아가 세계의 리더가 될 수 있도록 힘써 달라”고 말했다.

그는 학생들에게 음수사원(우물 물을 먹을 때 이 물을 만든 사람을 생각한다)이라는 사자성어를 들면서 “여러분이 주변 사람과 사회로부터 받은 것을 잊지 않고, 이를 다시 사회에 환원할 수 있는 방안을 고민해야 진정한 리더가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자신이 최근 2030부산 엑스포 유치활동에 매진하는 이유도 이같은 이유라고 덧붙였다. 그는 “부산 엑스포 유치도 우리가 가난했던 시절 국제 사회로부터 받은 것을 돌려주기 위함”이라며 “부산 엑스포를 각 나라와 사회가 안고 있는 문제를 해결하는 솔루션 플랫폼으로 만들어 세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했다.

한국고등교육재단은 최 회장 아버지인 고 최종현 회장이 ‘10년을 내다보며 나무를 심고, 100년을 내다보며 인재를 키운다’는 신념으로 1974년에 설립했다. 한국의 미래를 책임질 인재를 양성한다는 차원에서 재단명에도 회사 이름을 넣지 않았다. 이후 48년간 해외유학장학제도, 대학특별장학제도 등을 통해 4000여명의 장학생을 지원했고, 세계 유수 대학의 박사 860여명을 배출했다. 해외 최고 수준 교육기관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할 수 있도록 등록금·생활비를 지원하면서도 의무조항이 일절 없다.

대를 이어 재단 이사장에 취임한 최태원 회장은 매년 장학증서 수여식에 참석해 학생들과 인사를 나누고 덕담을 건네는 오찬 간담회를 하고 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오늘의 뉴스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