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최수연 네이버 대표, 지난해 연봉 11억…연봉킹은 한성숙 전 대표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3-03-15 12:01

최수연, 지난해 보수 11억원…전임 CEO의 절반 수준
네이버 주가 부진 탓에 RSU 받지 못해
연봉킹엔 한성숙 유럽사업개발대표…23억원 수령

  • kakao share
  • facebook share
  • telegram share
  • twitter share
  • clipboard copy
최수연 네이버 대표. 사진=네이버

최수연 네이버 대표. 사진=네이버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최수연닫기최수연기사 모아보기 네이버 대표가 지난해 연봉으로 11억원을 받았다. 글로벌 진출을 위한 성장 기반을 마련했지만, 저조한 주가 탓에 연봉의 45%를 차지하는 RSU(양도제한 조건부 주식)를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15일 네이버가 공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최수연 대표는 지난해 기본급 6억원, 상여금 5억원, 기타 근로소득 500만원 등 총 11억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네이버는 사업의 글로벌 전략과 KPI를 정립하고 점검하는 역할을 수행한 점, 하이브를 포함한 다양한 기업들과의 긴밀한 협업을 이끌어내는 등 성장 가시화의 기반을 만들어낸 점, 글로벌사업지원 책임자로서 법적 지식과 전문성을 바탕으로 각 사업 간 이해관계를 성공적으로 조율하고 지원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지난해 최 대표가 받은 보수는 지난 2021년 전임자인 한성숙 대표가 수령한 보수(278000만원)에 절반도 안 되는 수준이다. 이는 지난해 네이버 주가가 부진해지면서 전체 보수의 45%를 차지하는 RSU를 받지 못했기 때문이다. 상여금은 지난해 상반기 받은 보수로, 2021년 당시 글로벌 사업지원리더로서 낸 성과에 대한 보상이다.

채선주 대외·ESG 정책 대표는 급여 10억원, 상여 114000만원, 기타 근로소득 2200만원 등 총 2162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네이버는 1784 신사옥에 5G 특화망을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로봇 친화적 빌딩 기반을 마련한 데 기여한 점, 지속적인 SME 켐페인으로 브랜드 이미지를 제고하고 사회적 인정을 이끌어낸 점 등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네이버에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연봉킹은 한성숙 유럽사업개발대표(전 네이버 대표)가 차지했다. 그는 지난해 급여 8억원, 상여 15억원 등 총 23억원을 받았다.

네이버는 인플루언서 센터와 브랜드 커넥트 플랫폼 등으로 다양한 창작자를 확보하고 콘텐츠 사업을 활성화한 점, 스마트스토어 플랫폼 및 AI 기술 도입을 위한 사업 협력으로 글로벌 C2C 확장 전략의 기반을 마련한 점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이해진 GIO는 급여 12억 900만원, 상여 4억 9000만원 등 총 18억 3500만원의 보수를 수령했다. 이어 김주관 CIC 대표가 16억 500만원(급여 5억원, 상여 5억원, 주식매수선택권 5억8800만원 등), 박상진 네이버파이낸셜 대표(전 네이버 CFO)가 15억 3700만원(급여 1억 8100만원, 상여 13억 5600만원 등)을 받으며 네이버 연봉 톱 5에 올랐다.

한편, 지난해 말 기준 네이버 임직원 수는 4811명으로, 전년 대비 133명(약 2.8%) 늘었다. 1인 평균 급여액은 전년 대비 약 4.1% 오른 1억 3449만원으로 나타났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가장 핫한 경제 소식! 한국금융신문의 ‘추천뉴스’를 받아보세요~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