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미스터홈즈 ‘성공 부동산 세미나’ 성료…부동산 창업 청사진 제시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2-12-07 16:19

사진제공=미스터홈즈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기업형 부동산 네트워크 미스터홈즈(대표 고상철)가 6일 서울시 강남구 한국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성공 부동산 세미나’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미스터홈즈는 프롭테크 기반 종합 부동산 기업인 홈즈컴퍼니(대표 이태현)가 운영하는 기업형 중개 네트워크로 전국 데이터를 활용한 물건 소싱부터, 개발, 관리까지 이어진 선진국형 부동산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현재까지 서울을 비롯해 전국 150여 개 센터가 가맹을 맺고 함께하고 있다.

미스터홈즈는 지난 2017년 처음 문을 연 이후 2020년 40개, 2021년 100개를 돌파한 이후 가파른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며 2024년까지 1000호점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세미나는 부동산 창업에 관심이 있는 예비창업자 및 업계 관계자, 일반인 등 150여 명이 참석해 부동산 중개 시장의 미래를 함께 진단하고 창업 노하우를 공유했다.

먼저 홈즈컴퍼니 이태현 대표가 연사로 나서 부동산 중개 시장의 미래를 예측하고 해외 사례를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태현 홈즈컴퍼니 대표는 "전국 네트워크망 구축 이후 서울 지하철역 1개소당 1개 센터 체제를 빠르게 구축하고자 한다"며 "중국 최대 부동산 플랫폼으로 25조 원 밸류로 2020년 미국 증시(NYSE)에 상장된 베이커(BEIKE)처럼 오프라인 기반의 온라인 플랫폼으로 부동산 중개 시장을 장악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중국과 일본 등 해외의 선진화된 부동산 기업들은 고도의 프롭테크 기술과 운영 노하우를 오프라인 중개센터에 제공하면서 동반 성장하는 특징이 있다"라며 "가맹점에 대한 체계화되고 전문화된 관리, 서울 역세권과 전국망을 통한 통합 DB 기반 매물 등록 및 매칭을 통해 파편화되어 있고 영세한 기존 부동산 중개 산업을 혁신하겠다"고 밝혔다.

미스터홈즈 고상철 대표는 어려운 부동산 시장 환경에서 공인중개사가 생존을 넘어 성공하기 위해 갖춰야 할 전문성에 관해 이야기했다.

고 대표는 “녹록지 않은 경제 상황과 금리 상승으로 부동산 시장 현실도 어두워 전국 10만 개에 달하는 중개업소 가운데 폐업하는 곳이 늘어나고 있다”며 “미스터홈즈는 본사에서 B2B 물건 및 홈즈하우스 중개 건을 직접 보급 중이며, 가맹점 간 공동 중개가 원활하도록 표준화된 디지털 서비스를 고도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한 “고객 신뢰를 얻기 위한 차별화된 전문 분야 개발 및 부동산 빅데이터 기반 먹거리를 제공해 상생을 도모하고 가맹점 파트너들의 실력 향상을 위한 노력도 꾸준히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