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뱅크샐러드, 마이데이터 기반 신용점수 올리기 서비스 출시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2-07-26 12:47

신용정보 향상 정보 콘텐츠 안내

뱅크샐러드가 ‘신용올리기’ 서비스를 출시했다. /사진제공=뱅크샐러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뱅크샐러드(대표 김태훈닫기김태훈기사 모아보기)가 일정한 수입이 없더라도 정기적인 은행 수신 정보나 투자 자산을 보유하고 있다면 신용점수를 올릴 수 있는 ‘신용올리기’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신용올리기’는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API를 활용한 국내 최초의 신용점수 향상 지원 서비스로, 코리아크레딧뷰로(KCB) 제휴를 통해 제공한다. 마이데이터로 연결한 자산 정보 중 신용평가에 유의미하게 활용될 수 있는 정보를 신용평가사에 제출해 신용점수를 올릴 수 있다.

‘신용올리기’는 뱅크샐러드 앱 고객이라면 누구나 손쉽게 이용할 수 있다. 고객이 뱅크샐러드에 제공한 금융 마이데이터인 은행·증권·보험·연금·IRP 계좌의 거래 정보, 납부이력 등을 바탕으로, 고객의 소득 및 금융 자산 규모를 추정해 향후 신용 상환 여력까지 종합적으로 판단하게 된다.

특히 일정한 수입이 없더라도 정기적인 은행 수신 정보나 투자 자산을 보유한 사회 초년생과 보험이나 연금 자산 비중이 높은 5060 세대가 신용점수 향상에 활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고객이 ‘신용올리기’를 통해 신용점수가 향상되면 뱅크샐러드는 고객의 달라진 대출 가능 한도에 따른 신용·대환·주택 등의 대출 상품을 가장 좋은 조건으로 신청할 수 있도록 연결해준다. 또한 신용점수에 변동이 없는 경우에는 신용점수를 올릴 수 있는 정보 콘텐츠로 안내한다.

뱅크샐러드 관계자는 “고객의 활용도 높은 금융 마이데이터를 활용해, 최적의 금융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신용올리기 서비스를 설계했다”며 “특히 중신용자들은 더 낮은 금리의 대출 상품을 보다 폭넓게 선택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고객은 꾸준하고 효율적인 자산관리 및 계획을 수립하는 데 도움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