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뱅크샐러드, 마이데이터 기반 부부 공동 자산관리 서비스 출시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2-04-26 17:52

개인 맞춤 넘어 부부 금융 라이프로 확대
개인 프라이버시 보호 일부 항목 비공개

뱅크샐러드가 ‘우리집 돈 관리’ 서비스를 출시했다. /사진제공=뱅크샐러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마이데이터 전문 기업 뱅크샐러드(대표 김태훈닫기김태훈기사 모아보기)가 국내 최초 금융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 기반의 공동 자산관리 서비스를 출시하여 개인 맞춤형 자산관리 서비스를 넘어 부부 금융 라이프로 서비스를 확대한다.

뱅크샐러드는 26일 부부 공동 자산관리 서비스 ‘우리집 돈 관리’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뱅크샐러드 관계자는 “우리집 돈 관리는 배우자와 함께 가계 금융을 파악하고 관리하고자 하는 고객의 니즈와 지속적인 요청에 따라 기획됐다”고 설명했다.

‘우리집 돈 관리’는 경제 공동체를 이루고 있는 부부 고객에게 유용한 서비스로, 두 사람의 자산을 통합한 가계 순자산과 남은 대출금, 이번 달 지출 현황, 수입 및 지출 추이 등 가계 자산 현황을 한 번에 파악할 수 있다.

뱅크샐러드는 금융 마이데이터 도입으로 개인의 자산 정보는 한 곳에서 볼 수 있지만, 실질적인 가계 관리는 개인보다 부부 등 경제 공동체 단위가 많은 점을 주목했다. 부부의 공동 자산관리를 위해 자산과 부채, 수입, 지출 금액 등을 필수적으로 파악해야 하는 감정적 피로와 노력을 최소화할 수 있는 서비스로 구성했다.

뱅크샐러드가 ‘우리집 돈 관리’ 서비스를 출시했다. /사진제공=뱅크샐러드

이미지 확대보기
가계 자산을 합산한 전체 순자산과 계좌와 현금, 투자, 실물자산 등의 비율이 제공된다. 대출은 전체 중 상환한 대출과 남은 금액을 볼 수 있고, 적용 금리와 상환일, 만기일 등의 정보를 금융사별로 각각 나눠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수입 및 지출 추이 그래프를 통해 가계의 월별 평균 수입과 지출 증감도 한눈에 볼 수 있다.

서비스 이용은 초대 링크를 통해 동의 절차를 거쳐 한번에 하나의 계정과 최대 2인만 연결이 가능하다. ‘우리집 돈 관리’ 서비스를 공유한 사용자는 각자의 뱅크샐러드 모바일 앱으로 조회 및 관리할 수 있으며, 프라이버시 보호를 위해 자세한 소비 항목과 지출 내역, 통장 잔액 등은 공유되지 않는다.

‘우리집 돈 관리’ 서비스를 담당하는 이우일 뱅크샐러드 PM은 “우리집 돈 관리는 금융 마이데이터를 활용한 개인의 맞춤형 자산관리를 넘어 부부의 금융 라이프까지 확대한 혁신 서비스”라며, “경제공동체를 이룬 많은 부부들이 가계 자산을 관리하면서 겪는 번거로움과 피로감을 최소화하고, 매월 반복적으로 들이는 시간과 노력을 현저히 단축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