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5월 1주] 저축은행 정기예금(24개월) 최고 연 3.00%…우리금융저축銀 2.85% 제공

김경찬 기자

kkch@

기사입력 : 2022-05-01 06:00

예금 최고 금리 전주 대비 0.10%p 상승

자료 : 금융상품한눈에 24개월 1000만원 예치 시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김경찬 기자]
5월 1주 24개월 기준 저축은행 정기예금 최고우대금리는 3.00%로 전주와 동일했다. 금융지주계열 저축은행 중에서는 우리금융저축은행이 2.85%를 제공하며 가장 높은 금리를 제공했다.

1일 금융감독원 금융상품통합비교 공시사이트 ‘금융상품 한눈에’에 따르면 키움저축은행의 ‘e-plus(인터넷뱅킹, 스마트뱅킹)’과 ‘SB톡톡정기예금(비대면)’ 등이 3.00%를 제공하며 가장 높은 금리를 제공했다.

저축은행중앙회 공시에 따르면 저축은행의 평균 예금금리는 가입기간 6개월 기준 1.61%를 기록하며 전주 대비 0.01%p 상승했다. 12개월 기준과 24개월 기준은 모두 0.02%p씩 상승하여 각각 2.56%와 2.58%를 기록했다.

참저축은행의 ‘비대면정기예금’은 전주 대비 0.09%p 상승하여 2.90%를 제공했으며, 더블저축은행의 ‘정기예금 (인터넷뱅킹,스마트뱅킹)’도 0.08%p 상승하여 2.90%를 제공했다.

라온저축은행의 ‘정기예금’은 기본금리 2.50%에 우대금리 0.40%p를 포함한 2.90%를 제공한다. 1년 이상 인터넷과 스마트폰뱅킹, 비대면 가입 시 0.10%p를 우대 혜택을 제공하며 수성지점에서 가입하는 경우 0.40%p를 제공한다.

이어 스카이저축은행과 우리금융저축은행, 웰컴저축은행 등은 2.85%를 제공했다. 스카이저축은행의 ‘b-정기예금’과 ‘e-정기예금’ 등은 전주 대비 0.15%p 상승했으며, 웰컴저축은행의 ‘e-정기예금’과 ‘m-정기예금’ 등은 0.20%p 상승했다.

대한저축은행의 ‘정기예금(인터넷뱅킹)’은 전주 대비 0.06%p 상승한 2.86%를 기록했으며, 상상인저축은행의 ‘뱅뱅뱅 정기예금’과 ‘비대면 정기예금’ 등은 전주 대비 0.09%p 상승한 2.83%를 기록했다.

금융지주계열 저축은행에서는 우리금융저축은행이 2.85%를 제공하면서 가장 높은 금리를 제공했다. 우리금융저축은행의 ‘비대면정기예금’과 ‘e-정기예금’, ‘e-회전정기예금’ 등은 전주 대비 0.35%p 상승한 2.85%를 제공했다.

KB저축은행의 ‘정기예금’과 ‘KB e-plus 정기예금’ 등이 2.70%를 제공하며 뒤를 이었으며, NH저축은행의 ‘비대면 정기예금’과 우리금융저축은행의 ‘정기예금’, ‘회전정기예금’ 등은 2.60%를 제공했다.

NH저축은행의 ‘정기예금’과 ‘중도해지 Good 정기예금’, ‘회전식정기예금’, 하나저축은행의 ‘비대면 세바퀴정기예금’, ‘세바퀴정기예금’, ‘정기예금’, ‘1Q 비대면정기예금’ 등은 2.50%를 제공했다. 신한저축은행의 ‘더드림정기예금’과 ‘e-정기예금’, ‘smart-정기예금’, BNK저축은행의 ‘정기예금’ 등은 2.40%를 제공했다.

추가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상품도 있다. 저축은행의 우대조건은 주요 시중은행보다 쉽게 충족할 수 있어 우대조건을 미리 확인한 후 추가 금리를 받는 것도 중요하다.

애큐온저축은행의 ‘정기예금’은 인터넷뱅킹이나 폰뱅킹으로 가입하면 연 0.05%p를, 모바일뱅킹으로 가입하면 0.10%p를 추가 제공한다. 유안타저축은행의 ‘회전정기예금(변동금리)’은 가입시와 1년마다 정기예금 12개월 금리에 0.05%p를 추가로 제공한다.

SBI저축은행의 ‘정기예금’은 스마트뱅킹을 포함해 인터넷뱅킹으로 상품에 가입하면 금리를 0.10%p 추가 제공한다. 라온저축은행의 ‘정기예금’은 1년 이상 인터넷과 스마트폰뱅킹, 비대면 가입시 우대금리 0.1%p를 제공하며, 수성지점에서 가입시 우대금리로 0.4%p를 제공한다.

금감원은 “금융회사의 상품별 이자율 등 거래조건이 수시로 변경돼 지연 공시될 수 있으므로 거래 전 반드시 해당 금융회사에 문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경찬 기자 kkc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