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이재용 부회장, 美 출장 이어 UAE 출장길 오른다…5G·IT 신사업 협력 논의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12-06 14:59

북미 출장 귀국 후 12일 만에 해외 경영 재시동
5G 통신장비·IT 등 중동 시장 내 신사업 모색 전망
북미·중동 이어 유럽 시장 등 추가적인 해외 출장 검토

지난 2019년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삼성전자 화성사업장을 방문한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와 전시장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이재용닫기이재용기사 모아보기 삼성전자 부회장이 UAE(아랍에미리트) 등 중동 출장길에 오른다. 최근 열흘간의 북미 출장에서 귀국한 지 12일 만에 다시 해외 출장길에 오르는 것이다.

6일 재계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이날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삼성물산-제일모직 부당합병 및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 부정 혐의 재판이 끝나고, 이날 저녁 출장길에 오를 것으로 알려졌다.

매주 목요일마다 열리던 재판이 피고인 측 사정으로 월요일로 당겨졌다. 이로 인해 다음 재판까지 열흘이라는 시간이 남자 중동 출장에 나서는 것으로 전해진다.

이 부회장의 해외 출장은 최근 정부 기관에 ‘기업인 패스트트랙’을 제출하면서 알려졌다. 기업인 패스트트랙은 해외에서 국내로 입국 시 10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하지만, 임원급 등 기업의 필수 인력은 자가격리를 면제받을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이 부회장은 이번 출장에서 아부다비에서 셰이크 모하메드 빈 자예드 알 나얀 아부다비 왕세제와 만나 5G와 IT 등의 분야에서 협력을 논의할 전망이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 2019년 모하메드 왕세제에게 삼성전자의 5G와 반도체 기술을 직접 소개하며 협력을 모색한 바 있다. 모하메드 왕세제도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이 부회장과의 회동 사진을 게시하며 삼성과의 협력 의사를 내비친 바 있다.

특히 미국 정부가 지난 6월 UAE에 무기를 판매하는 대신 중국 화웨이 통신장비 철거를 요구하면서, 삼성전자로선 5G 통신장비 점유율 확대 기회가 생겼다.

아울러 그간 단절된 글로벌 네트워크를 복원하고, 신사업을 발굴하는 기회 등도 모색할 방침이다. 앞서 삼성물산은 지난 2일 사우디아라비아 정부와 사업 협력 업무협약을 맺고 그린에너지 등 사우디 시장 확대 계획을 발표한 만큼, 업계에선 이와 관련된 사업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재계에선 이 부회장이 이번 달 추가적인 해외 출장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서울중앙지법이 오는 27일부터 7일까지 겨울철 휴정기를 진행하기 때문이다. 재판부가 특별히 공판이 필요하다고 판단하지 않으면, 오는 23일~내달 13일까지 20일간 여유가 생기게 된다.

특히 유럽 출장길에 오를 것으로 보고 있다. 파운드리 설비의 핵심 장비인 EUV(극자외선) 노광장비를 적기에 확보해야 한다는 과제가 있기 때문이다. 이에 EUV 장비를 독점으로 생산하는 네덜란드의 ASML을 찾아 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이 부회장은 지난해 10월에도 네덜란드 ASML을 방문해 차세대 반도체 기술을 위한 협력을 논의한 바 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