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대차, 11월 31만2602대…반도체 바닥 찍은 9월 이후 2개월 연속 상승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12-01 17:25 최종수정 : 2021-12-01 18:03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대표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가 올 11월 국내외 시장에서 31만2602대를 판매했다고 1일 발표했다.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영향으로 작년 11월(37만7198대)보다 17.1% 감소한 수치다. 다만 반도체 수급난 영향이 극심했던 올 9월(28만4538대) 이후 2개월 연속 전월대비 판매량은 증가세를 보였다.

단위=대, 자료=현대차.

이미지 확대보기


내수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11.4% 감소한 6만2071대다. 올 6월 이후 5개월 만에 6만대 판매를 넘겼다.

차종별로 SUV(2만106대)가 세단 등 승용(1만7551대) 모델 보다 회복세가 뚜렷했다. 고급차 브랜드인 제네시스는 1만1756대로 꾸준한 실적을 이어갔다.

SUV 판매는 지난 9월말 본격 출시된 경형SUV 캐스퍼(3965대) 출시 효과를 본 것으로 분석된다.

제네시스도 GV70(3379대)·GV80(3233대) 등 SUV 출시가 주효했다.

현대차 캐스퍼.

이미지 확대보기


해외 판매는 25만531대로 전년 동월 대비 18.4% 감소했고, 직전월과 비교하면 비슷한 실적을 기록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반도체 부품 수급 차질 및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경영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상황이지만 빠른 출고가 가능한 모델을 우선 생산하는 등 차량 생산 일정 조정을 통해 공급 지연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할 것이며 실제로 지난 9월부터 차량 생산이 증가하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