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현대 아이오닉5, 독일 '올해의 차' 등극…"치열한 유럽 EV시장에서 경쟁력 입증"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11-26 09:18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자동차 전용전기차 아이오닉5가 자동차 본고장인 독일에서 '올해의 차'에 선정되며 경쟁력을 입증했다.

마이클 콜 현대차 유럽법인장이 아이오닉5 앞에서 독일 올해의 차 수상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현대차.

이미지 확대보기


26일 현대차에 따르면 아이오닉5는 '2022 독일 올해의 차(이하 GCOTY)'로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GCOTY는 올해 독일에서 출시된 신차 45종을 대상으로 5개 부문에서 각 1종씩 최종 후보를 선정한다. 이 5개 차종 중 하나가 선정되는 '올해의 차'에 아이오닉5가 오른 것이다. 심사는 독일 자동차 전문 기자단이 한다. 심사 기준은 실차 테스트 등을 통한 실용성, 주행성능, 혁신성, 시장 적합도 등이다.

최종 후보에 오른 차종은 ▲구매가 2만5000유로 미만 콤팩트 부문 '푸조308' ▲구매가 5만유로 미만 프리미엄 부문 '기아 EV6' ▲구매가 5만유로 이상 럭셔리 부문 '아우디 이-트론GT ▲전기·수소차 등 뉴에너지 부문 '아이오닉5' ▲고성능차 퍼모먼스 부문 '포르쉐 911 GT3' 등이다.

이번 심사에서 뉴에너지 부문의 아이오닉5가 최종 선정된 것은 전기차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는 유럽 시장 트렌드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GCOTY 심사위원이자 주최자인 젠스 마이너스는 "아이오닉5의 순수전기차 운영 콘셉트와 배터리 기술은 획기적이며, 아이오닉 5가 독일 올해의 차로 선정된 것은 글로벌 시장에서 최고의 전기차로써 선두권에 올랐음을 증명하는 것"이라고 극찬했다.

마이크 콜 현대차 유럽법인장 사장은 "이번 아이오닉5 수상은 유럽 소비자들이 순수전기차를 선호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