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미국 전기차 생산, 내년은 아니다"

곽호룡 기자

horr@

기사입력 : 2021-11-22 18:28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정의선닫기정의선기사 모아보기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사진)이 22일 미국 전기차 생산에 대해 "내년부터는 아니고, 계획 중이어서 그 시기는 보고 있다"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조 바이든 대통령 정부 들어 미국 전기차 생산기지 구축을 추진하고 있었다. 이날 정 회장의 발언은 구축 시기를 내년 이후로 확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당초 업계에서는 현대차그룹이 내년부터 미국에서 전기차 생산에 나설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다. 현대차가 미국 앨라배마 공장에서 제네시스 GV70 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라는 등 구체적인 계획도 거론되는 상황이었다.

지난달 현대차도 3분기 실적발표 설명회에서 적극적인 의지를 보였다. 당시 회사 관계자는 "미국은 바이든 정부 이후 2030년까지 전기차 판매목표를 30%에서 50%로 상향 조정하는 등 적극적인 의지를 보이고 있다"며 "이에 발맞춰 미국 전기차 강화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

이미지 확대보기


그러나 이후 바이든 정부와 미국 민주당이 자국 기업에 전기차 보조금을 몰아주는 방향으로 정책을 추진하자, 현대차는 이에 반발해 다소 속도조정에 나선 모습이다.

미국 정부는 미국 내 노동조합이 있는 자동차회사가 만든 전기차에만 1대당 4500달러(약 530만원) 규모의 추가 새액공제를 해주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자동차 노조에 가입된 회사는 GM, 포드, 스텔란티스 산하 크라이슬러 등 미국 3대 자동차기업이다.

현대차 입장에서는 추가 보조금 없이 이들 기업과 경쟁이 거의 불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차 해외법인 운영을 담당하고 있는 호세 무뇨스 사장도 최근 미국 매체와 인터뷰에서 "미국 전기차 생산시설 투자를 진행하는데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반발했다.

현대차 앨라배마 공장.



다만 현대차의 해외 전기차 생산 계획은 시기의 문제일 뿐 중장기적으로 성사될 전망이다. 주요 국가들이 전기차 산업 강화를 위해 관련 정책을 쏟아내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 현대차그룹은 기존 2025년 100만대로 설정했던 전기차 판매목표치를 상향 조정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판매 목표치가 확정되면 생산, 판매차종 등 보다 구체적인 계획이 순차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