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금융사 2021 상반기 실적] 미래에셋생명, 당기순익 321억원 전년比 54.6% ↓...일회성 비용 435억원 영향

임유진 기자

ujin@

기사입력 : 2021-08-13 17:49

제판분리 비용 211억원·신계약비 제도 변경 효과 224억원
2분기엔 신계약 APE 5114억원…전년 동기 대비 9.1% 증가

미래에셋생명 연결재무제표 기준 영업 실적/자료= 금융감독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임유진 기자]
미래에셋생명 올 상반기 당기순이익이 지난해 동기 대비 54.6% 감소했다. 제판분리와 제도 변경에 따른 일회성 비용이 큰 탓이다. 다만, 2분기에는 전체 신계약 APE(연납화보험료)가 지난해 대비 68% 오르는 등 성장세를 보여 줬다.

1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미래에셋생명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321억2900만원으로 전년 동기(707억7800만원) 대비 54.6% 줄어들었다.

해당 기간 매출액은 1조7966억55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보다 (1조8244억300만원)보다 16.5% 줄었다. 영업이익은 902억9800만원에서 532억1500만원으로 41.07% 쪼그라 들었다.

상반기 실적 감소엔 435억원의 일회성 비용이 주효했다.

미래에셋생명은 지난 3월 자회사형 GA(법인보험대리점) 미래에셋금융서비스로의 제판분리에 따라 211억원의 일회성 비용이 발생했다. 신계약비 관련 제도 변경으로 224억원의 비용이 생겼다.

미래에셋생명은 중장기적인 수익 안정성을 위해 지난 1월 변액보험 일시납 상품 사업비 부가 제도를 변경했다. 이에 따라 수입에 분급 효과가 발생하는 것이다. 변경된 제도는 신계약 비용은 일시 인식하되 수익은 분급 인식해 단기적으로는 손실이 발생하는 것처럼 보이나, 장기적 손익 효과는 동일하다.

2분기 별도 실적은 맑았다. 변액보험 1위답게 변액보험의 신계약 연납화보험료가 크게 증가한 덕분이다.

별도기준 2분기 영업이익은 59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1% 증가했다. 매출은 8274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시기에 비해 7%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0.25% 상승한 405억원을 기록했다.

미래에셋생명 관계자는 "이는 2013년부터 보장성보험으로 대표되는 고수익 상품군과 안정적으로 수수료가 발생하는 변액보험의 투트랙(Two-Track) 전략을 지속 추진한 성과로 판단된다"라고 말했다.

실제로 2분기 전체 신계약 APE(연납화보험료)는 5114억원으로 전년 동기(3043억원) 대비 68% 성장했는데 이 중 변액투자형이 3298억원, 변액보장성 4586억원으로 각각 141%와 29% 증가한 수치를 보였다.

채널별로는 변액보험 시장 확대에 따라 방카슈랑스 채널 APE가 전년 동기(846억원) 대비 151% 증가한 2120억원으로 집계됐다. 제판분리 이후 GA채널 APE도 안정적 신계약 성장세를 보이며 2200억원에서 2995억원으로 36% 올랐다.

미래에셋생명 관계자는 "미래에셋생명은 하반기에도 변액보험 리더의 입지를 견고히 할 계획"이라며 "특히 업계 최초로 시행한 제판(제조와 판매) 분리가 안정적으로 정착됨에 따라 GA와 방카슈랑스 채널을 주축으로 하는 변액보험 마케팅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유진 기자 uj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