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LG전자, 미래 먹거리 로봇 사업 속도…실내외 통합배송로봇 선봬

정은경 기자

ek7869@

기사입력 : 2021-07-13 17:21

실내외 구분 없이 자유로운 이동·지형변화 대응 가능
올해 말 시범 운영…택배·배달 시장 혁신 기대

LG전자가 개발한 실내외 통합배송로봇. 사진=LG전자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정은경 기자]
LG전자가 실내외를 자유롭게 이동하는 로봇을 처음 선보이며 배송로봇시장에 적극 대응하고 있다.

LG전자는 12일부터 3일간 강원도 강릉에서 열리는 국제로봇학회 ‘제18회 유비쿼터스 로봇 2021’에 참가해 실내외 통합배송로봇을 처음 소개했다.

통합배송로봇은 실내외 제한 없이 자유롭게 이동한다. 4개의 바퀴를 갖춘 로봇은 바퀴 사이의 간격을 조절하며 지형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 최적화된 주행모드로 이동하는 것이 특징이다. 주행하는 동안 낮은 턱을 만나거나 지면이 다소 불규칙해도 진동을 줄이며 이동할 수 있다.

LG전자 관계자는 “통합배송로봇이 상용화되면 물건을 배송하기 위해 수행됐던 각종 작업들이 단순해지면서 물류 혁신이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택배와 배달과 관련된 시장에서 큰 변화가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앞서 LG전자는 실내 배송로봇을 상용화하고 실외 배송로봇은 시범서비스를 선보이며 배송로봇의 성장 가능성을 확인했다. 로봇서비스를 운영하며 실내와 실외 어디서든 사용할 수 있는 로봇주행플랫폼의 필요성을 확인해 통합배송로봇을 본격 개발하게 됐다. 실내외 통합배송로봇은 올해 말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LG전자는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늘면서 더욱 빠르게 성장하는 배송로봇시장을 선도하는 동시에 로봇기술 리더십을 널리 알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LG전자는 지난해 초 미국 보스턴에 ‘LG 보스턴 로보틱스랩’을 설립했다. 이 곳에서 메사추세츠공대(MIT) 기계공학부 김상배 교수와 협업해 운동지능을 갖춘 차세대 로봇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운동지능이란 로봇이 사람처럼 변화에 빠르게 반응하며 동작하는 능력을 의미한다.

김병훈 LG전자 미래기술센터장 전무는 “차세대 실내외 통합배송로봇은 비대면 서비스에 대한 고객의 높아진 요구에 선제적으로 대응한 결과”라며 “5G와 인공지능을 접목한 로봇이 실내와 실외에서 이동에 제약 없이 사람과 공존하며 삶을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만들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은경 기자 ek7869@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