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용돈 대신 1주…어린이날 '주식' 선물 노크

정선은 기자

bravebambi@

기사입력 : 2021-05-05 15:44 최종수정 : 2021-05-05 19:04

투자교육 러시…증여 측면에서도 활용
주식상품권으로 소액투자 선물도 가능

사진제공= 픽사베이

[한국금융신문 정선은 기자]
어린이날을 맞이한 자녀를 둔 부모님이라면 '어린이 주주'를 선물해 보는 것도 고려해볼 만하다.

5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작년 '동학개미' 열풍이 분 가운데 미성년자 명의로 개설된 주식계좌 수도 급증했다. 국내 증시 대형주나 익숙한 해외 기업 등의 주식을 1~2주씩 자녀에게 사주는 부모님들이 늘어난 영향 등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이주환 국민의힘 의원이 KEB하나은행·KB국민은행·예탁결제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주식계좌 보유 미성년자는 2018년 18만7532명, 2019년 20만4696명, 그리고 2020년 60만1568명으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아이 이름으로 직접 주식을 사주려면 주식계좌를 개설해야 한다. 다만 미성년자 명의로 주식계좌를 만들려면 법정대리인인 부모의 동행이 필요하다. 부모 본인 신분증과 자녀와의 관계를 증명할 가족관계증명서 등을 가지고 직접 증권사 지점을 방문해야 한다.

특히 증여 측면에서 많이 활용되고 있다. 만 19세 미만 미성년자에게는 10년마다 2000만원까지 증여세 없이 증여할 수 있다. 공제금액을 고려하면 성인이 될 때까지 4000만원까지 비과세로 증여가 가능하다는 계산이 나온다.

경제 공부 측면에서도 주식 투자가 경험이 될 수 있다. 어려서부터 직접 투자를 하면서 기업과 증시에 대한 이해를 키울 수 있다. 우량주의 경우 장기 투자로 기대수익률도 높일 수 있다. 간접투자로 펀드에 투자하는 것도 도움이 될 수 있다.

주식상품권으로 소액투자 선물을 할 수도 있다. 신한금융투자는 카카오톡 선물하기 플랫폼을 통해 '스탁콘(해외주식상품권)'을 판매하고 있다. 미성년자의 경우 법정대리인이 증권사에 증권 거래가 가능한 계좌를 개설하고 이용할 수 있다.

한국투자증권도 온라인쇼핑 플랫폼을 통해 '온라인금융상품권'을 판매하고 있다. KB증권도 국내주식을 매수할 수 있는 '온라인 금융투자상품쿠폰'으로 합류했다.

정선은 기자 bravebambi@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