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창원 푸르지오 더 플래티넘’ 전타입 1순위마감…8710개 청약통장 몰렸다

장호성 기자

hs6776@

기사입력 : 2021-04-06 20:31

창원 푸르지오 더 플래티넘 주요 평형 1순위청약 결과 (6일 밤 8시 기준) / 자료=한국부동산원 청약홈

[한국금융신문 장호성 기자]


대우건설이 쌍용건설과 함께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교방동 1-2번지 일원에 공급하는 ‘창원 푸르지오 더 플래티넘’이 6일 진행된 1순위청약에서 전타입 청약 마감했다.

6일 밤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 단지는 478가구가 일반공급에 나온 가운데 해당지역과 기타지역을 합쳐 8710건의 청약통장을 모으며 평균 18.22대 1의 경쟁률로 청약 접수를 마쳤다. 해당지역 기준 가장 높은 경쟁률은 1가구만이 나온 59㎡A형(36대 1)이었지만, 가장 많은 인기를 누린 것은 84㎡B형이었다. 205가구 모집에 해당지역 3885건의 신청이 몰려 18.95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단지의 당첨자 발표는 4월 13일(화)이며, 정당 계약은 27일(화)부터 30일(금)까지 4일간 진행된다. 공급금액은 74㎡형 기준 3억800만 원대, 84㎡A형 기준 3억5천만 원대(각각 최고가 기준)이며, 입주예정월은 2023년 8월께다.

‘창원 푸르지오 더 플래티넘’은 대한민국 주거문화를 대표하는 두 메이저 건설사가 컨소시엄으로 선보이는 단지로, 대우건설 ‘푸르지오’와 쌍용건설 ‘더 플래티넘’의 다양한 특화설계가 집약돼 지어지는 만큼 완성도 높은 상품성이 기대된다.

경남 창원시는 지난해 1월 기준 5,000세대 이상 적체됐던 미분양 물량이 1년 사이 80% 이상 감소하는 등 최근 상승하는 부동산 시장 분위기를 보이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이 단지는 비규제지역인 마산합포구에 들어서는 만큼 높은 경쟁력까지 갖추고 있다. 전매제한이 없고 재당첨 및 거주기간, 세대주 여부 등의 1순위 청약 자격에서도 비교적 자유로우며 유주택자도 청약이 가능해 창원 내 실수요는 물론 광역 투자 수요까지 많은 관심이 이어질 전망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최근 창원 부동산 시장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가운데, 비규제지역인 마산합포구에 들어서는 이 단지의 분양 소식에 지역민뿐 아니라 전국의 수요자들 사이에 높은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며 “특히 자연, 교육, 교통 등 다양한 인프라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완성도 높은 상품설계까지 더해져 청약 현장에 많은 분들이 몰릴 것으로 예상한다”고 전했다.

장호성 기자 hs6776@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