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롯데마트 점포에 '안내견 출입 가능' 안내문 붙였다

유선희 기자

ysh@

기사입력 : 2020-12-01 19:46

롯데마트가 전 지점에 부착한 안내문. / 사진 = 소셜미디어(SNS) 갈무리

[한국금융신문 유선희 기자]
장애인 예비 안내견을 동반한 퍼피워커의 입장을 거부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롯데마트가 "안내견 출입이 가능하다"는 안내문을 붙였다. 퍼피워커는 일반인의 신분으로 시각장애인이나 청각장애인 등 장애인 안내견이 될 강아지를 일정 기간 자신의 집에서 돌봐주며 훈련하는 자원봉사자다.

1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롯데마트 전 지점에 '안내견은 어디든지 갈 수 있어요!'라는 제목의 안내문이 붙었다. 식품 매장이나 식당가도 출입이 가능하다는 내용과 △쓰다듬거나 부르는 등 주의력을 분산시키는 행위 △먹이를 주는 행위 등을 삼가라는 설명을 덧붙였다.

지난달 29일 롯데마트 잠실점에서 있었던 예비 안내견 제지 사건으로 인해 이 같은 안내문이 붙은 것으로 보인다. 한 인스타그램 이용자는 예비 안내견을 훈련하는 퍼피워커를 직원이 막아서며 고성이 들렸다는 목격담을 올렸다.

롯데마트는 "이를 계기로 롯데마트는 장애인 안내견 뿐 아니라 퍼피워커에 대한 지침 및 현장에서의 인식을 명확히 하고, 긴급 전사 공유를 통해 동일 사례가 발생하지 않게 적극 대처하겠다"고 사과문을 냈다.

유선희 기자 ysh@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