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TIMES 대한민국 최고 금융 경제지

닫기

“빅히트 주가 부진, 지나친 실적 과소 추정 탓”- 하나금융투자

홍승빈 기자

hsbrobin@

기사입력 : 2020-10-19 09:30

[한국금융신문 홍승빈 기자]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의 내년 실적 컨센서스가 지나치게 낮게 제시돼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19일 이기훈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빅히트의 실적이 너무 과소 추정됨에 따라 주가가 부진하다고 평가했다. 컨센서스가 지나치게 낮기 때문에 현재의 주가가 상대적으로 비싸 보인다는 설명이다.

이 연구원은 “빅히트의 올해와 내년 매출액은 각각 8660억원, 1조55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한다”라며 “이는 당사를 제외한 하반기 기준 컨센서스 대비 각각 44%, 52% 과대 추정한 수치”라고 설명했다.

이어 “오차 범위를 감안해도 올 하반기 매출액 기준 1000억원 이상, 2021년 기준으로 2000억원 이상 차이가 난다”라며 “아무리 낮춰도 7500억원 이하로 내려가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컨센서스 내 앨범 판매량에 대한 실적 추정이 상당히 보수적이라고 지적했다.

이 연구원은 “방탄소년단(BTS)의 11월 컴백 앨범의 평균판매단가(ASP)는 3만9400원으로 기존 앨범 대비 2배 이상 높다”라고 말했다.

컨센서스가 맞으면 현 주가가 적정, 아니면 상승 여력이 높다고 판단했다.

이 연구원은 “하반기 매출액이 4000억원이면 하락한 현 주가 수준은 매우 적정하다”라며 “하지만 5000억원 내외면 하반기 1000억원, 내년은 약 2000억원을 과소 추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하반기 매출액이 5000억원에 근접한다면 내년 컨센서스 매출액은 반드시 상향될 것”이라며 “현재 실적은 지나치게 과소 추정돼 주가가 부진한다고 생각한다”라고 덧붙였다.

홍승빈 기자 hsbrobin@fntimes.com

데일리 금융경제뉴스 FNTIMES - 저작권법에 의거 상업적 목적의 무단 전재, 복사, 배포 금지
Copyright ⓒ 한국금융신문 & FNTIMES.com

한국금융 포럼 사이버관

더보기

FT카드뉴스

더보기

FT도서

더보기